울산] 평로라좀 탓다고 자만, 강풍에 뺨맞고 자빠링 교훈을 알려준 '간절곶' (100319)

평로라좀 탓다고 자만했다가 피팅 안 맞아 힘들었던
너무나 자주 가는 간절곶이지만 그날 컨디션에 따라 조금은 힘들기도, 전혀 힘들지도 않기도 하는 곳이 간절곶이다. 물론, 자전거도 운동이기에 어딜 가든 안그러겠냐만 이날은 자전거 피팅도 맞지 않아, 갑자기 허벅지 근육의 압박이 심해져 유독 페달링이 무거웠다.

평로라좀 탓다고 자만했다가, 로라탈때의 피팅과 도로에 나와 긴 거리를 라이딩 해보니 확실히 차이가 컸다. 가장 큰 차이는 평로라 탈 때는 운동화를 신고 타다 보니 피팅이 거기에 맞게 맞춰져 있었는데 공도에서는 클릿 슈즈를 신고 타다 보니, 피팅이 달랐던 것이다. 때문에 돌아올 때는 안장을 더 높여서 돌아왔다. 앞으로 평로라 탈 때 클릿 신발에 맞게 피팅을 하고 타야겠다. (당연한 것인데, 나는 왜 그걸 지키지 않았을까?)

항상 삼천리 하운드를 타셨던 동천 진형이 자이언트의 싸이클을 구매하시곤 나와 함께한 첫 라이딩이기도 하고 얼마 전 풀 카본 로드바이크 스캇 에딕트 R2를 구매하신 '푸코'형님의 첫 장거리 라이딩이다. 더불어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나를 포함해 총 7명이 라이딩을 함께 하여 더욱 신났다. 지금 이 포스팅의 라이딩을 떠난 날은 강풍주의보와 황사주의보가 전국에 내렸던 날인데, 간절곶에서 강풍은 정말 끝내주었다.

 

▲ 부산에서 올라오시는 '구피'형님을 위해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다들 접선했다. 문수구장에서 덕하길로 향한후 덕하에서 온산공단으로 향하는 간절곶 코스다. 왕복 거리는 그리 멀지 않지만, 가고 오는길에 얕은 업힐이 몇개씩 있어 초보자와 중급자 모두에게 알맞은 코스다. (거리가 짧아 시간적인 압박도 심하지 않다.)

 

천사형님의 로드바이크 Performer RAY (퍼포머 레이) 천사형님은 미니스프린터도 'Performer Eclipse' (퍼포머 이클립스)를 타실만큼 퍼포머 매니아시다. (국내 1호 퍼포머 이클립스 주인이 이분이다.)

 

▲ 항상 언제나 장거리 라이딩을 함께 하시는 구피형님(좌) 그리고 오랜만에 함께 하신 천사 형님(우)

 

▲ 몇달전 나와 구피형님과 간절곶 라이딩을 함께 다녀오신 성악가 '푸코'형님 그날 로드뽕 제대로 받으시곤 결국, '스캇 에딕트 R2' (SCOTT Addict R2) 를 구매하셨다. 이날은 그의 첫 로드바이크 장거리 라이딩이다.

 

▲ 로드를 타지 않아도 로드바이크보다 빠른 '동천 진'형이 드디어 로드를 구매하셨다. GIANT SCR 1 이 짐승에게 먹잇감까지 주어지니 막을자 누구리오.

 

▲ 빙고형님께서 H2와 함께 오리바이크 (ORi Bike)를 차에 실으시곤 간절곶 라이딩팀 마중을 나오셨다. 더불어 일용할 양식인 '초코바(?)'를 하나씩도 손에 지어주셨다. 감사히 잘 막었습니다. 역시 그는 적절남이시다.

 

▲ 퍼포머 레이와 천사형님이 라이딩을 떠날 채비를 갖추고 있다.

 

▲ 덕하로 향하는 길에서 로드탄 산짐승 '동천 진'형님

 

▲ 바람이 많이 불긴 했지만 날씨가 무척 좋았다. 빙고형님이 덕하까지 차량으로 함께 하셨는데, 사진을 보면 차로 펠로톤의 바람막이가 되어주고 계신다.

 

▲ 1차 체크포인트인 덕하에 도착했다. 천사형님의 뒷모습

 

▲ 조금 기다리고 있으니 스캇 에딕트 R2를 타고 푸코형님께서 도착하셨다.

 

▲ 라이딩에서는 항상 간지를 추구하시는 '구피'형님

 

▲ 오랜만에 다혼 해머헤드 (DAHON Hammerhead 8.0)을 타고 장거리 참석하신 '곰탱창완'형

 

▲ 다시 회춘중인 '천사'형님 검빨과 검흰 깔맞춤을 하셨다.

 

▲ 푸코형님께서는 계속 허리가 아프시다고 하셨지만 무사히 이날 라이딩을 완주하셨다.

 

▲ 사진에서는 멋있게 BMC의 탑튜브에 앉아서 쉬고 계시지만 조금 뒤 미끄러서 자빠진 구피형님

 

▲ 구피형님께서 미끄러져서 자빠지고 나니 탑튜브에 더 이상 앉으시질 않으셨다. 대신 창완이형이 BMC를 잡고 계신다. 사진의 BMC 흰색 바테잎 끝을 보면 검게 때가 탄걸 볼 수 있는데, 넘어지면서 까진 부분이다. 저 바테잎이 알퐁소에서 7만원인가 6만원 하는 산마르코 바테잎인데......

 


▲ 다시 간절곶으로 향하기 위해 온산 공단으로 향하는 길에 올라섰다.

 

▲ 구피형님은 '마빅 악시움'에서 'EASTON EA90 AERO' (이스턴 이에이90 에어로)로 휠셋을 바꾸셨다. 휠셋을 바꾸시니 너무 좋다고 계속 휠셋 뽐뿌질을 하셨던 구피형

 


▲ 로드바이크 얼마 탔다고 벌써 적응이 된건지, 자이언트에 잘 어울리는 '동천 진'형님 얼마나 진형님의 로드 타는 모습을 사진에 담고 싶었던가 :)

 

▲ 간절곶을 가려면 온산공단을 지나야 한다. 약간의 업힐구간을 지나고 있는 용자들

 

▲ 푸코형님은 풀카본 로드바이크를 타셔서 그런지 예전보다 더욱 더 자전거를 잘 타시는 모습을 보이셨다.

 

▲ 이 언덕만 넘어가면 간절곶으로 향하는 지름길이다. 그곳부터는 차량도 별로 없고 경치도 좋아 자전거 타기에 너무 좋다.

 


▲ 창완이형께서 간절곶으로 향하면 항상 쉬는 체크포인트 2 구간에서 물을 마시고 계신다.

 

▲ 착하게 사시는 푸코형님은 '차카게 살자' 저지를 뽐내시면서 쉬시고 계신다.

 

▲ 2010' SCOTT ADDICT R2 (스캇 에딕트 R2)

 

▲ 2010' GIANT SCR ONE (자이언트 SCR 1)

 

▲ 이날 금요 라이딩은 제법 많은 인원이 함께 했다. 좌로부터 동천 진형, 푸코형님, 구피형님, 천사형님, 창완형, 투형님

 

▲ 항상 다니는 간절곶으로 향하는 지름길은 아직도 공사중이라 보람병원 업힐을 넘어서 가기로 한다.

 

▲ 업힐을 가기전, 구피형님께서 승리의 브이로 여유있게 포즈

 

▲ TITICACA SPEED (티티카카 스피드)를 타시는 '투' 형님께서는 이날 야간근무를 들어가야 하심에도 불구하고 낮에 함께 장거리 라이딩을 하셨다. 얼마나 자전거를 타시고 싶으셨으면..

 


▲ 동천 진형은 뭐가 그리 좋으신지 넓은 벌판을 배경으로 미소짓고 계신다.

 

▲ 구피형님도 덩달아 웃으신다.

 

▲ 푸코형님이 가야 할길로 안오시고, 집에 빨리 가시고 싶으셨는지 갈림길에서 다른길로 향해 우리들은 계속 기다리고 있었다. 천사형님께서 푸코형님의 뒤를 따라가셔서 다시 옳바른 길로 인도하셨다. 역시 천사형님이다.

 


▲ 다시 간절곶으로 향하고 있다. 에어로 자세를 하시곤 라이딩 중이신 '투'형님

 

▲ 내가 소속된 동호회의 최고의 지름왕으로 떠오르신 '푸코'형님 역시 자금력 앞에서는 답이 없다.

 


▲ 동천 진형 어여 클릿 페달로 바꾸세요. 하긴 페달 바꾸면 안그래도 빠른데 또 빨라지시겠네요.

 

▲ 5m 멀리서 봐도 선수 간지가 나야 한다는 항상 간지를 추구하시는 구피형님

 

▲ 펠로톤을 이뤄 달리고 있다. 줄지어 있는 그림자가 마음에 든다.

 

▲ 하천을 건너고 계시는 천사형님 이제 조금만 가면 간절곶이에요~

 

▲ 바람만 덜 분다면 더 없이 좋은 봄날의 라이딩이 였을텐데 아쉽다.

 

▲ 조금만 더 가면 진하해수욕장이고 거기서 조금만 더 가면 간절곶이다.

 


▲ 투 형님의 뒷 튜브가 펑크가 났다. 그래서 간절곶 중국집에서 펑크 수리를 하시고 계신다.

 

▲ '동천 진'형은 의자 밑에 펑크패치를 붙힌 튜브를 깔고 앉는 노하우를 전수

 

▲ 간절곶에 가시면 꼭, 해물 짜장집에 들르셔서 해물 짜장을 맛 보세요. 묜빨이 억수로 끝내주네~

 

▲ 요즘은 간절곶 왕복을 할때 돌아오는 길을 올때 길로 다시 가지 않고 14번 국토를 타고 울산으로 돌아온다. 거리도 짧고 왔던길을 다시 타지 않아 지루하지 않아 마음에 든다.

강풍에 날려 자빠링, 다행이 카메라는 살려
도입 글에서 말했듯이 간절곶에서 강풍은 정말 끝내주었는데, 간절곶 우체통으로 향하기 위해 차선을 넘으려고 자전거를 트는 순간 바람이 확 불어오는 바람에 바로 넘어지고 말았다. 앞에 핸들바 백을 하고 있으니 걸어가기도 힘든 강풍인데, 나와 내 자전거는 버틸 수가 없었던 것이다. 넘어지는 걸 알면서도 클릿 슈즈 때문에 어떻게 할 수 없는 그 바보 같음이란, 덕분에 바테잎 옆이 좀 까지고. 몸을 가누기 힘들 만큼 바람이 너무나도 심해서 간절곶에서 부터 사진은 단 한장도 없다.

어깨에 SIGMA DP1을 메고 있었는데, 다행이도 넘어지면서 니킥을 날려 카메라를 살린것이 천만 다행이다. 항상 카메라를 어깨에 메고 라이딩을 하고 라이딩을 하면서 사진을 찍으며 생각하곤 하지만 이 상태에서 넘어지면 이 카메라를 안드로메다로 가겠지 라는 생각이다. 그 우려가 현실로 다가온 순간이었지만 다행히도 카메라를 살릴 수 있었다.

울산으로 돌아와서는 라이딩을 함께한 구피형님과 창완이형 도착해서 만난 빙고형님 H2와 함께 저잣거리에서 고기를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곤 H2가 자주 간다는 '그 커피'집에서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눴는데 구피형님이 이날 입만 열었다 하면 빵 터지는 날이라서 웃겨서 죽는 줄 알았다. (뒤 늦게 도착한 구피형님과 구라파형님의 만담은 빵빵) 라이딩 보다 구강 라이딩이 더 재미있던 이날이었다.

총 주행거리 : 65.83Km

관련 글타래 : 자전거 GPS 없이 라이딩 지도와 거리, 높이등을 기록해? MapMyRide!
관련 글타래 : '방 베란다'를 활용한 러블리 로라방, 자전거 훈련도 지겹지 않고 신나!
관련 글타래 : http://www.mapmyride.com/ride/south-korea/ulsan/385126906458643256

관련 용품들 : 넓다.굵다.조용.예쁘다. 미노우라,엘리트,삼창 롤러의 대안 : 손회장 평로라(DIY,자작)
관련 용품들 :
라이딩, 등산, 낚시, 겨울 스포츠에 적합 : PHLOX(플록스) 방한장갑, 속장갑
관련 용품들 : 겨울(혹한기) 당신의 발, 발가락을 지켜줄 '플록스 발토시'(풋커버, 발덮게)
관련 글타래 : TREK SONIC ELITE (트렉 소닉 엘리트) 자전거 헬멧
관련 용품들 : ORTLIEB Ultimate5 Classic : 오트립 얼티메이트5 클래식 핸들바백
관련 용품들OGK KABUTO TOOLBOX : 덜컹거리던 '공구통'은 안녕! (툴캔, 툴박스, 안장가방)
관련 용품들 : 체인오일 Super Lube(슈퍼루브), Shell KING-LUBU(쉘 킹루브) & 클리너 PC-520

관련 장비들 : 가볍다! 밝다! 후미등 삽질의 끝? : BikeGuy Orion 충전식 후미등
관련 용품들 : Cuu:B GPS S1 : 자전거,여행,등산,조깅,산책 가성비가 뛰어난 레저용 컬러 GPS
관련 글타래 : LEZYNE ROAD DRIVE (리자인 로드 드라이브) 명품 휴대용 자전거 펌프
관련 글타래 : PLANET BIKE protege 9.0 (플래닛 바이크 프로테지 9.0 무선 속도계)
관련 용품들 : 자전거 전조등(라이트) 'P4, P7, Q3, Q5' 가볍고 밝은 "Harwer 1.0"
관련 용품들 : QR 라이트 마운트 : 자전거 라이트(전조등)를 가장 깔끔하게 장착하는 방법
관련 글타래 : TOPEAK MINI 18+(토픽 미니 18+) 휴대용 자전거 공구 "이만하면 올인원"
관련 글타래 : 자전거 스피커(오디오)+MP3P : 라이딩,등산,샤워,조깅 Always~ 'PODIO(포디오)'
관련 용품들 : '시마노' 로드용 클릿 페달(SPD-SL) : 105 or 듀라-에이스(DURA-ACE)로 사라!

관련 자전거 : DAHON Hammerhead 8.0 (다혼 해머헤드 8.0) (2009)
관련 자전거 : ORi C9 CLASSIC (오리 바이크, C9 클래식) (2008)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여행/라이딩 여행기의 다른 글

*티스토리 댓글 40개 보기/쓰기

*

*


    • ㅎㅎㅎ, 힘드셨겠어요. 평소와의 변화는 라이딩을 약간(?) 피곤하게 만들죠. ^^
      그나저나 바람이 얼마나 강하게 불었으면, 넘어지셨을까요. 옆면에서 제대로 불어왔나보네요. ^^
      크게 다치시지 않으신거 같아서 다행입니다. ^^

    • 옆에서 제대로 불어닥쳤습니다. 후덜덜.. 핸들 털리면서 그대로 자빠링.. 핸들바 백을 하고 있으니까 엄청난 강풍에 속수무책이였습니다. ㅠㅠ

    • 흐흐...제목 웃겼습니다^^

      자빠링 해도 카메라 살려서 천만다행! 카메라 죽으면 한 일주일 우울해집니다..ㅠ.ㅠ

      넘어질걸 알면서도 넘어진 피아랑 님께 안타까움의 한표 드립니다..ㅋㅋ

    • 제 카메라가 죽었으면 아마 블로그 라이딩 여행기가 새 카메라 장만할때까지 안올라왔겠죠.-_-;
      한표 감사합니다.ㅋㅋ

    • 간절곶 가는 저 길은 왜 안넓혀주는건쥐....ㅎㅎ
      강풍에 빰맞으시면 얼얼하실것 같습니다~

    • 얼얼하다 못해 정신줄 놔지더군요. 간절곶 가는 그 해변길 새해 해 맞이때는 차량 통제해버리고
      버스만 운행하더군요.^^

    • 잘 읽었습니다.
      드디어 동천진님 하운드에서 로드를 타시는군요 헬게이트가 열렸네요
      클릿까지 달면 진짜 ㅎㄷㄷㄷ 하겠습니다

    • 클릿 페달과 신발을 제 지인 자덕후 '원동'형께서 선물로 주신다고 하셧는데 언제 주실지ㅋㅋ 암튼 그거 달면 진형님은 나메크 별로 혼자 가실지도 모르겠습니다.

    • 사진 찍느라 자전거 타느라 엄청 바쁘셔겠어요. ㅎㅎ
      자빠링 할 정도의 강풍이라니...ㅋㅋㅋㅋ
      한강의 강바람 역풍도 짜증이 나는데 고생하셨습니다.
      해물 짜장이 아주 꿀맛같았겠어요.

    • 역풍 불면.. 입에서 18이 나오며.. 페달질 해도 자전거 나가지도 않고.. 그렇죠.. 해물짜장 맛있습니다. 간절곶 언제 한번 가시면 가보세용~^^

    • 시그마 DP1으로 찍으시눈군요.
      정말 사진 색감이 죽입니다.
      간절곶은 저도 지난 주에 다녀왔는데
      며칠 지나니 카메라에 찍힌 제 차 사진이 날아왔더군요...ㅠㅠ
      괜히 갔어~ 괜히 갔어~~ㅠㅠ

    • 헐.. 지켜주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네비게이션을 하나 장만하셔야 할듯.. ㅠㅠ
      정말 괜히 가신듯.. ㅠㅠ 액땜이라고 생각하세용^^

    • 역시 많은사람과함께하니....

      신났던 복귀 14번국도,,,,,,ㅎㅎ

      이번주는 월성 ㅎㄷㄷ 업힐이 두려움,,,,,


      목요일날봐..... 사진 넘 잘나온듯....ㅎㅎ

    • 월성은 비로 취소 크리.. 아마 비가 안왔어도 저는 못갔을꺼에요. 그날 병원에서 할아버지 간병하느라고..ㅠㅠ

    • 확실히 봄 햇살 받은 자전거가 가벼워보이네요... ㅎㅎ
      좋은 여행되었겠군요.

      좋은 밤되시길 바랍니다~~

    • 네. 저기 나온 자전거들이 제법 비싸고 많이 가벼운 자전거들입니다. 간절곶을 너무 자주 가서.. 좀 지겹지만 좋은 사람들과 함께여서 좋았습니다.

    • 사진이 색감도 그렇고 너무 또릿또릿하니 멋집니다 +_+

      전 일요일에 혼자 샤방샤방 돌아다녔는데 코스보니 로드탈만나겠습니다 +_+

      서울도 그날 바람이 장난이였죠..

      (탑튜브에 폼나게 앉아있다가 미끄러지는건 다들 경험하게되나봅니다 -.- )

    • 간절곶 나름 재미있는 코스죠. 짧은 업힐도 간간히 있고 다만 덕신까지 도로에 트럭이 좀 많이 다녀서 그렇지.^^ 저는 아직 탑튜브에 앉아있다가 미끄러지는건 안해봤습니다.ㅋㅋ -_-v

    • 바람에 자빠지시다니 ㅋㅋ 동천진님이 드디어 로드를.. 축하드립니다.

    • 진형님은 로드를 사셨지만 자기 자전거가 자기 자전거가 아닌 슬픈 현실에 있습니다.ㅋㅋ

    • 날씨가 예술이네요!^^ 사진이 좋아서 그런거 겠죠?

    • 날씨 좋은 편이긴 했지만, 썩 그렇게 좋지는 않았어요. (바람이 너무 많아 불어서 황사끼도 있고)
      사진 잘나오는 계졀은 가을과 여름이 짱이죠.

    • 라이딩에서는 언덕보다 무서운 게 바람이죠 ..그 다음은 30분이상의 내리막길 ..
      가까우면 라이딩할 때 꼭 따라갔을텐데요 ...으으"

    • 크. 저도 아쉽습니다. 레오님은 딱 봐도 산짐승이시라.. 제가 아마 빽점 당할듯 한데요 ㅋㅋ^^

    • 내가 지름신을 넘어 넘사벽으로까지 올랐다면, 사람들은 내가 부자라고 생각하겠지만....40여년동안 성실히?살아온 나에게 주는 선물이지요 ㅋㅋㅋㅋ 즐거운 라이딩이었고 평생 하루 동안에 가장 장거리를 간 라이딩이였습니다.아침에 자출해서 부터 94km였으니....언제 200km라이딩을 할 수 있는 체력이 될런지 그나저나 저 몸매 ㅠㅠ 살이 잘 안빠지는군....아랑님의 몸매를 부러워하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자덕과 함께 지내다 보니 서울에서까지 내가 에딕트 산걸 알겠군요^^

    • 푸코형님 멋집니다ㅋ 이제 푸코형님 뭐 지르시면 세상에 다 알려지심요.ㅋㅋ

    • 다치지 않으셔서 다행입니다.... ^^ by '아디오스'님 댓글
      [ 구글 크롬 브라우징 악성코드 알림 메시지 문제를 임의 코멘트 수정으로 해결 ]

    • 니킥을 날려서 무릎이 좀 까지긴 했습니다. 자전거 바테잎도 조금 까지고.. 후 새드.. 그래도 카메라를 지켜서..^^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