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 레버 비교 : 슬림,휴대성,가격,내구성 갖춘 공구는? 슈발베,파크툴,페드로스,제팔中

스트레스, 힘, 림, 튜브, 타이어까지 모두 생각한다면
우리들이 자전거 공구를 갖출 때 가장 처음 준비하는 공구가 바로 여러 가지 육각렌치외 드라이버 등이 함께 있는 휴대용 공구 세트 그리고 펑크패치와 타이어 레버 + 휴대용 펌프 정도다. 타이어 레버는 자전거에서 육각렌치 만큼 그 사용빈도가 잦은 공구기 때문에 펑크패치 세트에 있는 레버 말고 따로 레버만 구매하는 것이 쓸 대 없는 스트레스와 정력 낭비 그리고 림과 튜브, 타이어의 손상을 주지 않는 효율적인 방법이라 하겠다.

타이어 레버는 휴대용 펑크 패치 세트를 구매하거나 약 20가지의 기능이 지원 되는 휴대용 공구를 구매하면 레버가 딸려 있는데 전자(펑크 패치 세트)의 경우 레버의 퀄리티 상당히 떨어져 타이어를 탈부착 할 때 레버가 부러지거나 휘어 제구실을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며 후자(휴대용 공구)의 경우는 타이어 레버의 재질이 금속인 경우가 있어

림이 상처가 날수도 있고 잘못 되는 경우 튜브가 찢어질 수도 있으며 (물론, 고가의 Park Tool사의 TL-5와 같은 고품질 스틸 타이어 레버를 얘기하는 것이 아니다.) 기타 함께 배치되어 있는 공구들이 작업시 손에 걸리적거리는 경우가 있기에 실질적으로 타이어를 탈부착 할 때 불편함이 야기되는 수가 많아 또 제구실을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우리들은 한두 차례 시행착오를 겪고 타이어 레버를 5천원에서 1만 원가량의 금액을 투자해 구비를 하게 되는데, 대표적으로 좋다고 소문난 타이어 레버들은 대부분이 몸체가 두껍고 플라스틱이지만 매우 견고해 힘을 많이 받아도 부러지지 않아 타이어를 힘줘서 빼거나 꽂을 때 사용하기 좋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제 필자가 주기적으로 사용해본 타이어 레버들 (PEDROS, Zefal, Schwalbe, ParkTool) 을 간단히 소개 하고 슈발베(슈왈베)와 파크툴의 것을 비교를 해보면서 슈발베 타이어 레버를 비중있게 다뤄 보도록 하겠다.


 

▲ PEDROS(페도로스, 페드로스)의 타이어 레버는 내가 상당히 좋아하는 타이어 레버다. 일단 그 굵기가 상당하여 힘을 강하게 주고 작업을 해도 레버가 부러지지 않을 듯 한 신뢰감이 느껴진다. 사용하면서 실제로도 그랬다. 하지만 이 레버는 매우 두꺼워 내구성이 우수하지만 주걱을 비드에 넣고 밀 때의 느낌이 원활하지 않고 여러 겹으로 겹치면 부피가 상당히 커진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 사진상 제팔(Zefal)의 타이어 레버는 Zefal의 휴대용 펑크 패치 세트에 동봉된 레버로서 손으로 휘어도 활이 휘듯 휠만큼 강한 힘을 가하지 못하는 모양만 레버라고 보면 된다. (그래도 외관은 PartkTools의 TL-1과 비슷하다.) 그도 그럴 것이 Zefal의 휴대용 펑크 패치세트를 구매하면 이와 같은 레버가 2개나 있으니 퀄리티가 높을래야 높을 수가 없다. 이처럼 휴대용 공구세트에 들은 타이어 레버들은 1회용이라고 보면 되고 사용 중에 작업자가 가하는 힘을 못 이겨 부러질 확률이 매우 높아 이내 손에서 던져져 버릴 것이다.


 

▲ 본격적으로 슈발베 타이어 레버를 소개하기 앞서 가지고 있는 레버들을 영상으로 담아 봤다. 간단하게 양측에서 힘을 가하면 휘는 정도와 외관 등을 비교해서 보면 되겠다. (PEDROS, Zefal, ParkTool, Schwalbe 순서다.) (동영상)



▲ 슈발베(SCHWALBE, 슈왈베) 타이어 레버의 패키지는 파크툴(Park Tool)의 고유 컬러와 같이 푸른색을 강렬히 사용하고 있다. 자전거 공구에 관심이 많은 이들이라면 푸른색 공구가 주는 신뢰도는 깊다.



▲ 패키지의 후면에는 타이어 레버를 이용해 타이어를 빼고 꽂을 때의 사용법을 간단히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다. 그림처럼 재끼면 되는데 슈발베 타이어 레버가 특히 레버를 비드에 걸고 지렛대 방식으로 꺾어주는 형식의 사용이 용이하다.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레버 3개를 겹쳐 놓을 수 있다. (음각과 양각을 적절이 활용하여 레버를 겹쳤을 시 서로가 부착 될 수 있도록 디자인) 슈발베 타이어 레버는 그 굵기가 얇기 때문에 3개를 겹친다고 해도 좀 더 굵은 타사의 타이어 레버에 비해 휴대하기가 좋단 장점이 있다. (아마도 신뢰가 가는 내구성을 갖춘 타이어 레버중 가장 얇지 않을까 싶다. 그것은 고품질의 플라스틱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자전거 공구계의 표준이자 명품 파크툴(Park Tool)과 비교를 한다면?
구체적인 사용평가를 위해 휴대용 공구의 대명사 파크툴의 타이어 레버 ‘TL-1’과 비교를 해 보겠다. 당신이 이때 주의해야 할 것은 슈발베의 타이어 레버는 자사의 브랜드 CI (제비가 날아가는 모습)를 그대로 공구로 형상화하였기 때문에 레버로서의 본연의 목적에 충실하게 디자인된 Park Tool TL-1보다는 그 사용감이 떨어질 것이 당연하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슈발베의 타이어 레버는 만족할만한 성능을 나타내는데 사진과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 타이어의 비드 안쪽 면을 잡아줄 주걱 모양을 살펴보면 위 사진의 슈발베의 타이어 레버가 파크툴의 TL-1보다 옆면이 더 날카롭고 잡아주는 면 또한 파크툴에 비해 상대적으로 얇다. 때문에 타이어 안에 주걱을 넣고 힘을 주어 밀 때 일부 타이어에서는 고무가 일어나는 현상을 나타내기도 했다. (일부 품질이 썩 좋지 않는 하급 타이어에서 그러한 현상이 나타나는데 유일한 단점중 하나다.)


 

▲ 슈발베의 타이어 레버는 사진에서 보기보다 타이어를 넣고 뺄 때 걸쇠의 역할이 훌륭한데 딱 타이어 비드의 굴곡을 잡아주기 용이할 만큼의 홈이 파여 파크툴의 TL-1처럼 넓게 주걱이 형성되어 있지 않아도 작업하기가 수월하다. 또한, 고품질의 플라스틱 재질로 제작돼 힘을 강하게 줘도 부러지지가 않을 만큼의 내구성을 갖췄다. 자세한 것은 테스트 영상 참조


 

지렛대 원리로 빼는 방법이 더 효과적인 슈발베
0:05초부터 1분 30초까지 슈발베 타이어 레버 : 슈발베의 타이어 레버는 주걱을 림과 타이어 사이에 넣어서 주욱 밀어주는 방법으로 사용하는 것 보단 부분 별로 주걱을 이용해 지렛대 원리로 빼주는게 더 효과적이다.

1분 32초부터 2분 08초까지 파크툴 TL-1 : 파크툴의 타이어 레버는 슈발베 것에 비하여 확실히 스포크에 걸이를 하는 것도 쉽고 넓고 부드러운 주걱을 이용해 밀어서 타이어를 빼는 방법으로도 부드럽게 작업 할 수 있다.

2분 09초부터 2분 50초까지 슈발베, 파크툴 TL-1 비교 : 하나의 레버를 이용해 타이어를 빼 내는 모습을 비교해보면 위 설명에서 지적하는 밀어주는 방식의 느낌이 극명히 들어난다. 슈발베의 것은 구조상 슬림하고 단면이 파크툴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날카롭기 때문에 저가 타이어에 경우 끝 고무가 상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옷감의 보풀이 일어나듯)


 

▲ 바로 위 영상에서는 레버를 이용해 비드와 림 사이의 공간을 확보한 후 힘으로 밀어서 타이어를 빼 내었는데, 지금 영상은 일정 간격을 두고 지렛대 원리로 뺀 후 밀어주는 형식으로 작업하였다. 훨씬 쉽게 타이어가 빠지는 것을 볼 수 있다. (동영상)


 

▲ 주걱을 비드 안에 꼽고 다시 스포크(바퀴살)에 걸어주는 부분도 슈발베의 일반적인 타이어 레버들과 다르게 독특하게 생겼는데, 자사의 CI를 형상화한 타이어 레버 한부분에 네모난 공간을 주고 그 윗부분에 스포크가 들어갈 만큼의 작은 홈을 주어 스포크를 걸 수 있게 했다. 형태가 형태다 보니 아무래도 누가 봐도 스포크에 쉽게 걸을 수 있을 것 같은 TL-1보다 바퀴살에 거는 것에 있어서는 약간의 요령이 필요하다.


 

▲ 슈발베 타이어 레버는 지렛대 원리로 타이어를 꽂는대 탁월한 성능을 지녔다. 영상과 같이 레버를 힘을 줘 꺾어주려면 타이어 레버의 내구성이 상당히 중요한데 이러한 부분은 합격점이다. 이 부분에 있어서는 파크툴의 TL-1보다 더 나은 성능을 보여줬다. (동영상)



▲ 슈발베 타이어 레버 실측 한 세트 (3개) 34g / 레버 하나당 11g


슈발베 타이어 레버는 실측 한 세트 (3개) 34g이다. 레버 하나당 11g 정도이다. 반면 파크툴의 TL-1는 한 세트 (3개) 실측 39g이다. 슈발베 것은 얇은 대신 넓고 TL-1은 좀 더 좁은 대신 길고 두껍다.


 

▲ 3개를 한 대 뭉쳤음에도 파크툴의 TL-1보다 훨씬 얇은 굵기를 자랑한다. 이것이 SCHWALBE Tire Levers가 휴대용으로도 손색이 없는 점이다. 튼튼한 내구성과 얇은 두께는 자가 정비용이나 라이딩 모두 안성맞춤이다.


 

경제적이고 휴대성 우수한 타이어 레버
타이어 전문 회사답게 자사의 로고를 타이어 레버로 그대로 표현하는 센스는 다소 재미없고 딱딱할 수 있는 타이어라는 카테고리를 고급스럽게 포장할 수 있는 슈발베의 능력이 그대로 투과되어있지 않은 아이템인가 싶다. 사실, 슈발베의 타이어 레버의 경우 파크툴의 TL-1에 비하여 가격이 2,000원 더 비싼 6,000원이고 TL-1은 4,000원(공구값이 비싸기로 소문난 파크툴의 것이 더 저렴하다니 자료를 조사하면서 놀랐다.)으로 둘다 한 세트 3개다. 성능도 개인적인 사견으로는 파크툴 TL-1에 비해 슈발베의 것이 더 떨어진다고 생각하고 여러분들도 마찬가지라고 여긴다.

그것은 디자인에 기인한 것으로 어쩔 수 없는 문제다. 타이어 레버로서는 드물게 슬림한 디자인으로 (당신도 영상으로 확인했든 내구성이 무척 우수하다. 타이어를 장착하거나 뺄때 강하게 힘을 가해도 부러지지 않을정도) 레버 3개 모두를 겹쳐 휴대해도 큰 부담이 되지 않는다는 것은 커다란 장점으로 다가온다. 가격대 성능이 좋은 휴대용 타이어 레버를 고려하고 있다면 SCHWALBE Tire Levers는 훌륭한 선택이 되지 않을까? 한 세트 3개를 겹쳤는데도 이보다 슬림하면서 튼튼한 타이어 레버는 이 세상에 없으니 말이다. 게다가 값도 싸다.



http://schwalbetires.co.kr/ (슈발베코리아)


흥아 인도네시아 현장 : 고무에서 세계 최고의 자전거 타이어가 되기까지 (1부)

관련 공구들
슈발베 '이지핏' 타이어 조립액 (SCHWALBE Easy Fit)
슈발베 '에어맥스 프로' 디지털 타이어 압력 게이지 (SCHWALBE Airmax Pro)
토픽 미니 18+ 휴대용 자전거 공구 (TOPEAK MiNi 18+)
리자인 로드 드라이브 휴대용 자전거 펌프 (LEZYNE ROAD DRIVE)
플래닛 바이크 마이크로마이트 휴대용 자전거 펌프 (Planet Bike Micromite)
카스 디지털 주방저울 WK-1D (CAS WK-1D)

관련 부품들
슈발베 '울트리모 알원' 실버 로드레이스 타이어 (SCHWALBE ULTREMO R.1 Silver)
슈발베 700C SV20 경량 튜브 & SV15 (SCHWALBE 28" Tubes SV20 extra light & SV15)
슈발베 고압 림 테이프 (SCHWALBE HIGH-PRESSURE-RIM TAPE)
몽키렉트릭 '몽키 라이트' 휠 스포크 라이트 (MonkeyLectric Monkey Light m133s)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용부품/부품/정비/공구의 다른 글

*티스토리 댓글 38개 보기/쓰기

*

*


    • 타야레버는 비싸지 않지만 배송비 합하면 얼추 만원이 돼버리니 아깝다는 생각으로 다른 물건 살때 같이 주문하거나, 매장구매 해요ㅋ
      확실히 저렴한건 두 번 정도 사용하니 휘기 시작하더군요. 생각보다 튼튼한걸 하고 생각하는 순간 휘어 버렸어요;
      저는 어째 포스트 보면서 파크툴에 더 눈이 가는데요ㅋㅋ 하지만 휴대용으로는 단연 얇고 튼튼한 슈발베일듯 하군요. 두가지 다 구비 할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페드로스는 믿음직하긴 한데 너무 두꺼운 데다가 두 개 합치면, 비쥬얼의 효과가 더해서인지 무게감이 장난이 아니던데. 휴대용으로 적합하진 않겠더라구요.
      어쨌든 다음에 구매할때 추천하신 슈발베와, 팤툴 모두 구입해야 겠네요.

    • 본래 타이어 레버는 하나만 있어도 왠만한 타이어는 다 빼고 낍니다. (숙달자 기준으로) 그래서 페드로스 정도면 하나만 있어도 두껍더라도 등치값 하지요. 뭐 보통 구성이 3개에 1세트로 되어 있지만서도.

    • 자전거도 뭔가 모르게 다양한 장비와 부품이 많이 들어가는군요...
      닦아주고 바람넣어주는고 체인 기름칠이 전부인 제게는...... 최첨단 장비들을 보는 느낌? 같은데요 ^^

    • 타이어 레버는 자가 정비의 필수품 입니다. 펑크는 자기 손으로 때울줄 아는 능력자가 되면 여러모로 좋습니다. :)

    • 흑...방금 튜브 갈다가 하나 부러먹었는데..

      마침소개기 하나 올라왔네요..ㅋ

      덴장.. 펑크 못때울정도로 찢어져서 튜브 새로 주문했습니다..ㅠㅠ

    • 레버를 뭘 쓰셨길래 부러먹으셨나요? 튜브도 경량 튜브로 하세요. 가격대비 무게가 많이 빠집니다. ㅎㅎ^^

    • 도로 싸이클 타이어의 경우 컨티넨탈 4000시리즈급은 타이어 압력이 9바~10바까지도 맥시멈으로 넣기에
      타이어와 림이 굉장히 빡빡합니다.
      이 빡빡한 타이어를 빼기 위해선~~페도로스 타입정도 말고는 거의 뿌러지더군요~~^^
      4개 해먹은 적도 있네요~~^^
      구입하실때에는 MTB,도로용 구분 문의 하셔서 구입하시면 도움이 되겠습니다~~

    • 컨티넨탈 4000이 뻑뻑하다고 하는데, 어느정도인지 직접 해보질 못해서 감이 안잡히네요. 픽시 타이어들 보면 빡빡한 놈들 상당히 많습니다. ㅎ

    • 그 빡빡한 컨티넨탈 4000를 ...아는 미캐닉이 맨손으로 훌렁 벗기는 걸 보고 얼마나 놀랐던지 ..

      조거 뿌러지면 은근히 열받죠 ㅎㅎ

    • 컨티넨탈 4000 한번 빼고 끼워보고 싶네요. ㅎㅎ 레버 뿌러지면 은근히 허탈하지요.

    • 슈발베 주걱이 참 좋아보이네요. 넓기도 넓고요.
      저같은 경우는 토픽 휴대용 공구에 달려있는 주걱쓰는데
      살짝 작아서 부러질 거 같아 불안불안합니다.
      나중에 혹시나 가지고 있던 주걱이 위태위태하면
      슈발베 주걱 한 번 구입해봐야겠네요.^^

    • 저도 토픽 미니 18가지고 있는데 거기 달린 타이어 레버는 크기도 작고 금속이라 별로 신용이 가지 않더라고요.

    • 페도로스 타입의 레버가 튼튼하고 좋지요. 슈발베꺼도 테스트 영상 보니 얇기에 비하여 견고한거 같네요.

    • 네. 그렇습니다. 작업하기에는 파크툴이 가장 편리하긴 합니다.

    • 아까 튜브구매하면서 펑크패치세트 구입했는데 얼른 취소하고 제대로 된 레버로 주문했네요 ㅎㅎ
      이글 못봤으면 돈낭비 정력낭비 할뻔 했네요 ㅋ 감사합니다~

    • 타이어 레버는 하나 좋은거 있으면 계속 씁니다. 다른 공구들도 마찬가지에요. 공구는 좋은거 사면 시간이 지날수록 돈을 벌어줍니다. :D

    • 이 타이어 레버. 쓰는데 뿌러먹었습니다. 뿌러먹어 보니

      타이어가 오지게 안빠지는 넘이라서..

      테팔 타이어 레버는 솔직히 그냥 쉽게 부러지고

      슈발베는 적당히 쓰기에 좋은거 같아요 그렇게 좋기 보다는요

      슈발베 보다 더 튼튼할려면

      안에 쇠가 박혀야겠지만요 저 슈발베 글씨가 음각 된 부분이 다양하게 쓸때 오히려 방해가 되더군요

      부러먹어보니 그렇게 좋기 보다는 쓸만한듯 해요

    • 타이어 레버는 여러가지 써 봤지만 파크툴이 가장 무난하고 좋습니다. ^^ 림에 닿는 부위가 부드러워서 작업하기 좋아요. 근대 휴대가기가 좀 불편해서요. 물론 파크툴도 타이어 레버 종류가 여러가지긴 하지만요.

    • 사실 어떤 제품이 나오면 잘나온듯 해보여도..

      최소 어느정도는 써보구 험하게 굴려먹어봐야 그 진가를 알게

      되는거 같아요.. 현재 나온거 중에 이건 정말 좋다 할수 있는건..

      쿨스탑 림브레이크 패드는 정말 잘나온듯 해요 ㅋ 시마노 데오레 체인도 ㅎㅎ

    • ^^ 타이어 레버는 파크툴 좋습니다.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