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미니벨로를 구입 하려고 하는가? 후회하기 싫다면, 폴딩으로 구매하라!

작은 바퀴에 매력
미니벨로(minivelo : mini(영어)=작은 velo(프랑스어)=자전거) 말 그대로 작은 자전거란 뜻이다. 20인치 이하의 바퀴 사이즈를 가진 자전거를 보고 미니벨로라고 하는데, 상대적으로 아담한 크기에 자전거를 타면 남의 시선도 느낄 수 있고, 큰 바퀴의 자전거와 달리 유행을 따르는 디자인도 많아 자전거를 입문할 때 요즘 많이들 미니벨로로 입문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나 또한 그랬다.


 

브롬톤(Brompton)



스트라이다(Strida)


미니벨로에도 종류가 다양하다. 스트라이다 같은 폴딩에 최적화되었으나 속도를 내기에는 많이 아쉬운 녀석이 있는고 하면 브롬톤(Brompton)이나 오리바이크(ORibike)처럼 폴딩과 어느 정도의 주행 성능까지 두루 갖춘 녀석도 있다. 물론, 브롬튼이나 오리바이크도 스트라이다와 마찬가지로 속도 안 나기는 마찬가지다. 스트라이다가 더 잘나간다는 사람도 있다.

일반적인 폴딩(접이식) 자전거 중에는 DAHON, KHS, BIRDY 등의 자전거가 있는데 브롬톤처럼 빼어난의 폴딩 능력을 보여주진 않지만 무난한 폴딩과 상당한 주행능력을 갖춘 용도에 맞는 제품군을 다양하게 볼 수 있다.

논 폴딩(폴딩이 되지 않는) 미니벨로를 선택하는 사람들은 폴딩이 싫어서거나(폴딩의 안전성을 의심하거나) 다이아몬드(삼각) 형태의 프레임이 좋아서들 선택한다. 하지만 위 사유가 아니라면 미니벨로를 구매 할 거라면 웬만하면 폴딩으로 권하고 싶다.



 

논 폴딩 미니스프린터 Tyrell SV


뱁새가 황새 쫒으려다
미니스프린터(Mini Sprinter : 20인치의 바퀴에 미니벨로로서 로드바이크 부품 사용과 경량화로 작은 크기에 로드 사이클 못지않은 속도를 자랑함)로 아무리 돈을 발라도 로드바이크를 못 따라 간다. 이는 뱁새가 황새 쫓으려다 가랑이 찢어지는 꼴이다. 미니스프린터에도 폴딩(접이식), 논 폴딩(비접이식)이 있다.

흔히들 미니스프린터에 주력하는 사람들은 논 폴딩을 고집하는 이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 폴딩을 자주 하면 유격이 발생하거나 (폴딩 때문에 발생하는 흰지 유격도 꾸준히 관리만 잘해주면 된다.) 폴딩 자전거 특유의 일자로 쭉 뻗은 프레임과 무거운 무게 때문에 폴딩을 꺼리기 때문. 물론, 폴딩 할 일이 없어서 일수도 있다. 아무래도, 다이아몬드 형태의 프레임 같은 일체형 프레임은 폴딩 프레임보다 가볍고, 안전하므로 속도내기에 유리하다.


 

폴딩 미니스프린터 DAHON SPEED PRO TT


동등한 엔진(혹은 같은 조건의 사람)이라면 아무리 듀라-에이스(Dura-Ace : Shimano사의 로드바이크 구동계 부품 등급 중 최상위 등급) 같은 고가의 구동계와 좋은 휠 세트를 사용한 고성능 미니스프린터라도 소라(Sora)급 (Shimano사의 로드바이크 구동계 부품 등급중 Sora등급은 가장 아래에서 한 단계 위다) 로드바이크를 따라가지 못한다.

출발은 빠를지 몰라도 작은 바퀴 때문에 속도 유지가 힘들어 이내 로드바이크에 따라 잡히고 말 것이다. 이 얼마나 비효율적인가? 당신은 좋은 부품으로 꾸민 미니스프린터로 속도를 유지하려 힘쓰지만, 옆에서 바람을 가르며 슈~웅 지나가는 로드바이크를 보며 곧 힘이 빠질 것이다.


폴딩을 활용하면 특별해진다
접이식 자전거를 활용하면 그 활용도와 편함은 우월하다. 미니벨로는 바퀴가 작다. 그 바퀴와 작은 몸집을 활용하려면 폴딩이 되어야 한다. 폴딩이 되는 자전거를 구매해서 폴딩을 하지도 않는 사람들은 마치, 디지털 카메라를 사놓고 동영상만 찍어대는 것과 같다.

친구를 만나러 술집에 갈 때 접어서 구석에 자전거를 놓아두면 된다. 자물쇠가 필요 없다. 도난 걱정도 없다. 그리고 당신이 미니벨로를 구매한 이유 중 하나인 남들의 시선도 느낄 수 있다. 나는 주위에서 이렇게 당연한 접히는 특권을 실천하지 않는 폴딩 미니벨로 라이더들을 많이 보았다.


 

 ▲ 당구장 안에 접혀 있는 다혼(DAHON) 접이식 미니벨로


이미, 많은 가게 주인들의 인식은 크게 바뀌었다. (몇몇 매장 사장님들은 잘만 부탁하면 로드 싸이클이나 산악 자전거 같은 큰 바퀴 자전거도 가게 안에 들여놓도록 허락해주신다. 그만큼 고가의 자전거가 한국에도 많이 보급되어서다.) 상점에 들어가기 전에 자전거를 접어서 당당하게 들어가라!

그리고 자전거를 넣기에 적당한 장소에 자전거를 당당하게 놔두어라! 그 누구도 당신을 제지하지 않을 것이다.
수도권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지하철 같은 대중교통 연계도 폴딩 미니벨로의 크나큰 장점이다. 또한, 법적으로 기차에 자전거를 싣고 가려면 자전거 가방이 필요하다. 하지만 폴딩 미니벨로라면 접으면 된다. 가방이 필요 없다.


 

부산 가는 기차에 폴딩 미니벨로를 싣고 떠나는 여행, 바로 당신이 주인공이다.


자전거 여행에서도 마찬가지다. 고생고생해서 자전거를 타고 목적지에 가서 구경도 제대로 못 하고 다시 고생고생해서 돌아오는 것이 아니라. 폴딩 미니벨로를 기차에 싣고 가서 여행지에서 폴딩 미니벨로와 함께 상큼하게 여행을 한 후 다시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집으로 오면 된다. 이 얼마나 효율적이고 편리한 특권인가?

 


투어링 폴딩 미니벨로의 대명사 BIKE FRIDAY - New World Tourist

 


폴딩 찹 쉽죠?


범주에서의 답은 정해졌다
주변에서 100이면 100 폴딩 미니벨로를 구매하지 않아, 이내 논 폴딩 미니벨로를 판매하고 로드바이크로 넘어가는 경우를 많이 보았다. 이유는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다. 아무리 비접이식 미니벨로로 페달질을 해도 로드바이크를 따라갈 수 없기 때문, 그렇다고 비접이식 미니벨로라고 해서 부피가 퍽 작은 것도 아니다. 실지로 바퀴의 크기 차이가 크게 날 뿐이지, 프레임은 되려 미니벨로가 더 큰 경우도 있다.

폴딩 미니벨로로 처음에 두 바퀴 세계에 입문했다면 이 폴딩 미니벨로를 놔두고 싸이클이나 MTB를 하나 더 영입해서 폴딩 미니벨로는 동네 마실 이나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활용하고 로드 싸이클이나 MTB는 장거리, 산악 라이딩 등의 용도에 맞는 사용으로 중복투자를 막을 수 있다.

자전거의 종류 자체나 특성이 다르기 때문이다. 폴딩 미니벨로와 싸이클, MTB를 보유하더라도 폴딩 미니벨로는 접히기 때문에 자전거 보관의 공간 차지도 크게 부담이 되지 않는다. 이 포스팅이 논란의 여지가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비접이식 미니벨로를 구매해야 하는 정확한 이유가 있다면 이 글은 당신에게 해당하지 않는다. 하지만 그렇지 않고 여기저기 인터넷 검색으로 뭘 살까? 헤매고 있는가? 그렇다면 커다란 범주에서의 답은 정해졌다.


 

폴딩이 안 되면 몰튼(Moulton)처럼 분리라도 되던가


폴딩 미니벨로를 구매하라! 이 말을 무시하고 비접이식 미니벨로를 구매하여 좀 더 시간이 지나 자전거에 매력에 빠지게 된다면, 당신은 이내 논폴딩 미니벨로를 판매하고 로드바이크나 산악 자전거로 기기변경을 하게 될 것임이 분명하다. 그리고 동네 마실이나 출퇴근용으로 추가로 폴딩 미니벨로를 영입할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저가 유사 폴딩 미니벨로는 당신의 생명을 위해 추천하지 않는다. 최소 20~30만 원 이상대의 제품을 구매할 것을 당부하면서 이 글을 마친다.


관련 자전거
Pacific Cycles, r-m Birdy LX/XT (퍼시픽 사이클, 버디 엘엑스엑스티) (2009)
BIKE FRIDAY New World Tourist (바이크 프라이데이 뉴 월드 투어리스트) (2007)
BIKE FRIDAY Pocket Rocket Pro (바이크 프라이데이 포켓 로켓 프로) (2005)
DAHON Mu Uno (다혼 뮤 우노) (2009)
DAHON Hammerhead 8.0 (다혼 해머헤드 8.0) (2009)
DAHON JETSTREAM P8 (다혼 제트스트림 P8) (2008)
BLACKCAT Compact C3.0 (블랙캣 콤팩트 C3.0) (2009)
KHS F20-RA (케이에이치에스 에프이공-알에이) (2007)
STRiDA 5.1 (스트라이다 5.1) (2008)
ORi C9 CLASSIC (오리-바이크 C9 클래식) (2008)

관련 글타래
BROMPTON(브롬톤) S2L-X : 접이식 미니벨로 천만 원을 들여 6.7kg까지 경량 하기
그들이 마성의 두 바퀴 자전거의 매력에 빠지기까지
준자전거 마니아를 위한 튜닝 가이드 : 자전거 각부 명칭 그리고 튜닝 방법과 효과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특집/칼럼/문화/인물의 다른 글

*티스토리 댓글 62개 보기/쓰기

*

*


  1. 이전 댓글 더보기
    • 미니벨로는 차트렁크에 넣고 다닐 목적으로 사는데 막상 차에 넣고가도 계속 차로 이동하지 꺼내서 타는 경우는 거의 없더군요. 벚꽃 사용기 보다보니 대중교통을 이용한 관광이나 지하철목적으로 사용하면 딱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지하철용으론 폴딩바이크도 좀 커서 많이 불편한 편이에요. 스트라이다 A바이크가 그나마 만족스러운 것 같아 하루 빌렸었는데 바퀴가 카트바퀴만한게 조그만 턱에도 사고나기 쉽상이겠더군요.

    • 논폴딩이더라도 요즘엔 앞바퀴 분리가 가능하기때문에 이동, 운반에도 큰 지장은 없을 것 같아요 ^ ^
      물론 폴딩보단 불편하고 부피가 크겠지만요~
      잘봤습니다~

    • 좋은정보네요 ^^
      지금 뭘 살까 고민중인데 글도 좋고 댓글에도 정보가 많네요..

    •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ㅎ
      해머해드 분리하긴 좀 불편해도 분리가 되긴 하죠...ㅎㅎ 다시 조립후에 기어 장력 셋팅등이 좀 귀찮긴 해도 ㅎㅎ 저도 미니벨로 이뻐서 탑니다~

    • 글 잘읽었어요. 아직 구매전인데 논폴딩 미니스프린터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다시 생각해봐야겠네요. ㅎㅎ 그리고 전 산악자전거로 입문했었는데 기회되시면 도전해보세요. 동호회에선 산뽕 맞으러 간다고 표현하죠. 그만큼 중독성이 강해서 ^^

    •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ㅎ
      해머해드 분리하긴 좀 불편해도 분리가 되긴 하죠...ㅎㅎ 다시 조립후에 기어 장력 셋팅등이 좀 귀찮긴 해도 ㅎㅎ
      저도 미니벨로 이뻐서 탑니다~

    • 잘 읽었습니다. 각자 원하는 면이 틀린거죠
      미벨의 휴대성(?)을 원하는사람 스타일을 원하는사람 등등
      가장 중요한건 자신의 목적에 맞게 사는 것 같습니다 ^^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2009.06.14 17:15

      논폴딩을 가지고 있고 따로 폴딩가지 살려고 했던 사람으로써...

      사실 ... 폴딩도 대중교토 연계.. 이거 쉽지 않습니다.
      사실상 민폐를 각오해야해요. 왜냐? 아시다시피 브롬이나 .. 아니 브롬정도의 폴딩능력을 갖춘 제품이 아니면 연계가 상당히 불편합니다. 아시는분은 다 아시잖아요...

      오리도 그런대로 작게 접히긴하지만 접힌 결과물은 브롬이를 못따라가죠. 허나 그런... 폴딩바이크의 가격은 이미 오를대로 오른 100을 훌쩍 넘어버리죠. 결국... 꽤나 한가한 지하철이나 버스가 아닌이상 브롬이라도 아무생각없이 나가긴 쉽지 않다는겁니다. 어중간한 폴딩자전거는 ..사실 전무한편이고(연계를 위한) 싼거사면 위험성이 크고.. 결국 논폴딩으로 가는 케이스가 되는것 같아요.

    • 공감하는 바입니다. 왠만한 폴딩하나 장만하려면
      가격대가 만만찮고 그렇다고 저가형 폴딩사면
      라이딩성능이 만족스럽지않죠
      결국은 경제적 여유가 안돼면 논폴딩으로 가게되져...
      (집이 좁아서 로드 놓을정도가 안되고 자전거에 투자할 능력이 부족해서 고가의 폴딩미스를 구입하지못하거나 대부분중복됨.)
      가격대비 프레임,구동계도 로드보다 뛰어나고 (예)메리디안)
      왠만한 집 신발장에는 세워둘수 있는게 논폴미스가 아닐까요?그래서 난논폴삿음ㅠㅠ

    • 폴딩 미니벨로를 운용하는 사람으로서 반가운 글이라 흔적을 남기고 가봅니다.

      앞으로도 자전거 관련 즐거운 글들 많이 부탁드릴께요^^

    • 미니스프린터를 너무우습게 보시네요..

      그리고 모든미벨통들어서 브롬톤 6단이 최고단에서 제일빠릅니다.

      같은 rpm 으로 돌릴때말이죠.. 폴딩자전거에 버디도없군요..

    • 폴딩바이크의 명품 최고봉은 역시 브롬톤입니다^ Brompton!!

    • 적극 공감합니다.
      저는 로드와 폴딩 미니벨로를 하나씩 가지고 있는데요...
      그렇다고 부자는 아니고 둘 다 저렴해요 ㅋㅋ
      주말에 한강서 속도 낼 때는 로드로,
      주중에 동네서 가볍게 탈 때는 미니벨로를 쓰고 있습니다.
      저는 집이 넓지 않기 때문에
      미니벨로에 폴딩 기능이 꼭 필요했죠.
      미니벨로라면 폴딩 기능이 있는 미니벨로!
      저도 강추입니다 ^^

    • 말씀하신대로 되었습니다. ㅋㅋ 저렴한 가격과 유격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논폴딩 미벨 구매했다가 1달 만에 브롬튼으로 기변합니다. 아직 면허가 없어서 어딘가로 점프하려면 주로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해야 하는데, 거기에 부합하는 건 - 가격은 안습이지만 ㅠㅠ - 폴딩 미벨이더라고요. 자전거 좀 더 잘 타게 되면 로드 하나 더 들이고, 브롬이는 생활 자전거로 쓰려고 합니다 ^^ 두 대 운용이 가장 좋은 해답인 것 맞는 듯 해요~

    • 아, 그렇군요.
      제가 최근에 미니벨로에 관심이 있었습니다.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주변의 사람들에게 너무 귀엽고 간편해 보이지 않냐고 ...
      미벨을 사라고 꼬드기까지 했었답니다.ㅋㅋ by 이야기손
      [ 구글 크롬 브라우징 악성코드 알림 메시지 문제를 임의 코멘트 수정으로 해결 ]

    • 작성한지 꽤 지난 글에 댓글을 올리네요..ㅎㅎ..
      저는 논폴딩형 미벨을 타고 있고
      솔직히 요즘들어 로드에 뽐뿌를 받는건 사실이지만서도
      생활하면서 그다지 불편한 점은 없습니다.
      제 경우 자출은 지하철, 버스보다 빠르구요..
      딱히 로드를 이기고 싶어서 산 것도 아니고..
      그냥 호불호.. 요즘 말로 케바케라고 보면 될 것 같네요.
      또 어디 놀러가거나 해도 요즘 지하철에 자전거를 실을 수가 있어서리.
      기차를 타고 놀러가지 못한다는 점은 조금 아쉽지만
      기차+자전거 타고 여행 가고 싶어서 폴딩형을 구한다는건 좀 아니라고 봅니다.
      가격도 가격이거니와..

    • 속도와 폴딩을 모두만족시키는건 고가 브랜드돈이 좀 많이든다 적어도 다혼 TT
      속도를 만족시키는것 로드
      속도와 적절한 수납,가격을 만족시키는것 논폴딩미니스프린터가 아닐까요

      폴딩 어중간한 미니벨로 사면 그걸로 낑낑대며 대중교통 연계하기 힘듭니다
      스트라이다는 그런면에서 플러스가 잇지만 라이딩엔 특화되잇다고 보기 힘들구요
      로드를 집안에 들여놓자니 너무 크고 가격도 많많지 않고 프레임가격도 미니스프린터가 로드에비해 느린만큼
      상당히 쌉니다. 메리디안을 보면 알수있죠 상대적으로 저렴한가격에 고급프레임과 고급구동계를 느끼며
      도시 출퇴근용으로 가속도가 빠르고(우리가 출퇴근할때 뻥~뚫린길에서 달릴겁니까?)
      집안에 들여놓기도 부담스럽지않은 제품은 아마 논폴딩 미니스프린터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경제적 여유가 되면 저도 다혼 TT같은 좋은 폴딩 미니스프린터 하나 사고싶네요.
      결론은 투어는 로드,폴딩미스
      출퇴는 논폴미스...정도? 물론 출퇴근환경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 논폴딩 미벨을 옹호하시는 분들은 대부분 의견이 같더군요.

      1.폴딩도 대중교통연계는 힘들다.
      2.일반로드보다 가격대비 부품급이 좋다.
      3.취향이다.

      폴딩도 대중교통연계가 힘든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논폴딩보다는 훨신 편합니다. 둘의 차이는 분명하기때문에 더이상 논란의 여지는 없을 것같습니다. 그리고 논폴딩 미벨이 일반 로드보다 가성비가 좋다? 싼가격에 좋은 부품이라는 것뿐이지 실제 주행결과는 좋지 않습니다. 급이 높아도 구조적으로 불리한 상태에선 가성비에 대한 논리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로 취향을 말하시는 분들에게 할말은 없습니다. 개인의 취향은 존중하는게 당연하고 지극히 개인적인 것이기 때문에 남에게 설명하거나 이해시키기 어려우니까요.

      결론지어 보자면
      폴딩은 논폴딩과의 편의성의 차이의 이점은 분명히 있지만
      논폴딩과 일반로드와의 차이로 인한 이점은 찾아보기 힘들다.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이나 특수한 환경이나 신체적 조건으로 인한 이점을 제외하고는 일반적으로 이해시킬만한 이점은 없다 라고 정리해 볼 수 있습니다. 논폴딩을 고집하는 이유를 설명할순 있어도 이것을 타인에게 이론적으로 설명하고 추천할 만한 근거는 찾아보기 힘들다는 거죠. 간혹 자신의 취향에 빠져서 논폴딩을 진리처럼 여거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주장을 뒷밧침하는 근거를 다시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단지 내 취향일 뿐인지 아니면 앞뒤가 맞는 말을 하고 있는지요.

    • 헉.. 2009년도... ㅎㅎ
      그냥 지나가다가 본문 및 위 폴딩님 댓글보고 남깁니다.

      논폴딩이 폴딩보다 잇점이 없다라...
      같은 가격이라면 폴딩보다 빠르다,가볍다,이쁘다...... 없나요?
      왜 논폴딩이 로드랑 비교되어 폴딩을 구매하라는
      결론이 나는지 알수가 없군요.
      논폴딩이 스프린터만 있는것도 아니구요..

      희안하네...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