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cific Cycles, r-m Birdy LX/XT (퍼시픽 사이클 버디 엘엑스/엑스티) (2009)

2009' Pacific Cycles, r-m Birdy LX/XT
r-m(R&M)은, 1992년 독일 Darmstadt 공과대학에서 만난 'Markus Riese(마커스 리스)'와 'Heiko Müller(하이코 뮐러)'가 설립한 자전거 회사다. 그들의 이니셜 Riese와 Müller의 첫 이니셜 'R-M'을 딴 명칭이 회사의 이름 R-M이다. 그래서 Birdy의 싯스테이를 보면 riese und müller 데칼이 붙어 있다. 'Birdy'의 탄생지는 '독일(Germany)'이지만 생산되고 있는 나라는 자전거 대국 '대만(Taiwan)'이다.

1993년, r-m의 Heiko Müller 부모님의 차고에서 Birdy의 프로토타입을 개발하였고. 그 해, 가을 Eurobike(유로바이크)에 버디를 출품했다. 유로바이크를 참석한 'Pacific Cycles(퍼시픽 싸이클)'의 창립자 'Geroge Lin(조지 린)'은 그들의 자전거(Birdy)를 보고 Riese와 Müller에게 "I’ll build you that. I also want to sell it." (나는 그것을 만들고 싶어요. 뿐만 아니라, 팔고 싶습니다.) 라는 농담을 건넸고, 그것은 현실이 됐다.

버디는 7005 알루미늄 튜빙 프레임(7005 Aluminum Tubing Frame), 메인 프레임은 6061 알루미늄 모노코크(6061 Aluminum Monocoque Main Frame)를 사용했다. 최근에 나오는 '버디'들은 모노코크(Monocoque) 방식을 사용해 외관상 무척 미려하며(클래식한 멋은 상쇄 되었지만) 가벼워지고 내구성이 높아졌다. 풀 서스펜션 폴딩 미니벨로임에도 불구하고 제법 가벼운 무게에 속하는 10.9kg를 자랑한다.

Birdy LX/XT 모델은 Orange, White, Matt Grey 컬러가 존재. '쉬프터와 V-브레이크, 허브'를 Shimano Deore LX(시마노 데오레 LX), 뒤 디레일러는 'Shimano XT 9 Speed'를 사용하였으며, 림은 Alex DA16, 타이어는 슈발베 마라톤 레이서(18인치)를 사용해 도시환경에 적합하다.MTB 스프라켓과 56t 체인링를 사용한 대형 크랭크의 조합은 직진 성능과 더불어 언덕에서도 쉽게 올라 갈 수 있는 설계다.

리어 서스펜션을 엘라스토머(Elastomer, 탄성중합체)를 사용해 단순하면서도 내구성이 우수한 소프트테일(Softtail)을 채택하였고, 버디만의 특이한 사각형의 포크(Swingarm Front Suspension)에 장착 된 '프론트 서스펜션' 역시, 엘라스토머와 더불어 코일(Birdy Spring Suspension)을 사용하여 앞에서 전달되는 충격 흡수를 용이하게 했다.

외관상 상당히 예쁘고 깔끔하여 주위의 이목을 집중시키지만, 이 사랑스러운 미니벨로는 따지고 보면 이도저도 아닌 어정쩡한 부분이 상당히 많은 자전거다. 지금 당신이 보게 될, LX/XT 모델 같은 경우 2009년 180만 원대의 가격이 책정돼 있는데 파트별로 부품을 조목조목 따져봐도 납득 할 수 없을 정도로 거품이 많이 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버디를 가까이서 접하면서 눈을 의심 했던 부분이 생활용 보급 폴딩 미니벨로에나 사용이 될 법한, 핸들포스트 높낮이 조절부 손으로 눌러 높낮이를 조절하는 '우산'도 아니고 사진을 보면 이해가 될 것. 버디(Birdy)의 폴딩을 두 눈으로 직접 보기 전엔 브롬톤(Brompton)이나 오리-바이크(ORi Bike) 정도의 폴딩 성능은 갖추고 있는 미니벨로인줄 알았지만 실상은 꼭 그렇지도 않았다. 폴딩을 해 놓은 모습을 보면 그럴싸하지만 그 과정이 약간은 번거롭다. 동영상 촬영된 이들은 매우 능숙하게 버디를 폴딩 하기는 하지만 말이다.

무엇이 어찌 되었든 사람도 외형이 잘나면 성격이 안 좋아도 일단 호감이 가는 법. 버디(Birdy)는 자전거를 모르는 이들이 봐도 이끌림이 있는 매력적인 자전거임에는 틀림없는 사실이다. 버디의 형제 모델로는 r-m의 좀 더 작고 가벼운 Frog(프로그)가 있으며 Birdy와 똑같지만 이탈리아 '비앙키(Bianchi)'의 브랜드와 고유의 색상 체레스테(Celeste) 컬러를 하고 나오는 Fretta(프레타)등이 존재하고 Birdy는 2001년 GOOD DESIGN외에 대만의 권위 있는 우수 브랜드 상을 수상한 경력도 있다.




'Birdy' Bike Unfoldng and Folding (동영상)

Minitora(미니토라)'s Pacific Cycles, r-m Birdy LX/XT
세계 최대의 폴딩 바이크 생산 브랜드 '다혼(DAHON)'의 붉은색 컬러 스피드 피팔(DAHON SPEED P8)을 타던 여성 라이더 미니토라 누나는 2년여간 애지중지 하던 애마 'SPEED P8'을 다른 이에게 판매하고 그녀의 남자친구의 권유로 버디(Birdy)를 구입했다. 그녀는, 그녀의 작은 체구만큼이나 작고 귀여운 '버디(Birdy)'로 더욱 행복한 웰빙 라이프를 만끽하고 있다.


Q. '자전거'를 타게 된 계기는?

A. 자전거 자출(자전거 출근)을 생각하다가, 피팔이(DAHON SPEED P8)는 보게 되어서 자전거에 입문하게 되었습니다.


Q. Birdy 선택한 이유나 에피소드가 있다면?

A. 기존 피팔(다혼 스피드 P8)이 회사 엘리베이터에 들어가지 않는 문제가 생겨. 새로운 접이식 미니벨로를 알아보던 중에 남자친구의 권유로 버디(Birdy)를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Q. 어떤 용도로 해당 모델을 주로 타십니까?

A. 자전거 출퇴근, 운동용으로 탑니다.


Q.'버디'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이 있다면? (장점)

A. 깔끔한 폴딩, '울산'에서 보기 힘들다는 희소성, 미니벨로에서 보기 드문 서스펜션 장착


Q. 가장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있다면? (단점)

A. 의외로 어려운 폴딩, 무엇보다 가격이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Q. 타고 달릴 때의 느낌을 표현하자면 어떠한 느낌이 드나요?

A. 기존에 타던, '다혼 스피드 P8' 보다는 편한데요. 아무래도 서스펜션이 장착 되어 있다 보니, 보도블록이나 길이 좋지 않은 구간에서도 편하게 탈 수 있어서 좋아요. (바빙이 같은 풀 서스펜션 미니벨로인 몰튼(Moulton) 보다는 있는 편(몰튼은 뭉실뭉실)이고, 다혼의 제트스트림(Jetstream) 보다는 그 승차감이 가벼운 느낌)


Q. 드레스업과 업그레이드에서 어떤 부분을 가장을 신경 쓰셨나요?

A. 현재는 순정 상태입니다. 순정 페달이 맘에 들지 않아서, '페달'만 바꿔주었구요. 캐러다이스 가방을 장착해서 드레스업과 실용성을 겸비 했습니다.


Q. 자전거를 타고 나서 당신의 인생에서 무엇이 달라졌습니까?

A. 생활비를 아낄 수 있고, 덕분에 남자친구를 만나게 되었어요.


Q. 당신에게 '자. 전. 거.'란?

A. 좋은 인연을 만들어주는 계기?

http://www.pacific-cycles.com/product2.asp?cat1=1&cat2=5 (Pacific Cycles)
http://www.r-m.de/ (Riese und Müller)

관련 글타래
"매력녀"의 트렌드 "자전거" 타는 걸(Girl) 예쁜걸, 건강한걸, 섹시한걸~
미니벨로를 구입 하려고 하는가? 후회하기 싫다면, 폴딩으로 구매하라!
스무대, 상상 그 이상의 예술적이며 코믹한 커스텀, 도로위 자전거들
자전거 도둑을 대처하는 우리 자세, 이 모습을 보고도 답이 나오십니까?

관련 용품들
LJ 4관절락 자전거 자물쇠 (LJ-9081 4 Adjustable Lock)
'핀헤드락' 자전거 휠, 안장 + 싯포스트 도난 방지 스큐어 락 (Pinhead Lock : 3 Pack Lock)
자전거 및 다용도 거치대 '왕자행거' (왕자 NHC '왕자행거' 베이직 폴행거 C형)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박물관의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