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자세를 위한 자전거 피팅 | 최적화된 라이딩 포지션으로 퍼포먼스 향상과 부상 방지

완벽한 자세를 위한 자전거 피팅 필 버트(Phil Burt)/바이크프로핏  평점: 90점
혹자들은 자전거 업이 진입장벽이 낮아 접근이 쉽고 기술 역시 발전이 느려서 늘 한결같아 보이는 우스운 업종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나 역시도 일정 부분 동감하는 편이지만, 그 속에서도 계속되는 기술혁신이 일어나며 유행이 끊임없이 변한다. 이에 따라 파생상품이 끊임없이 등장해 지속해서 정보를 얻어야 하고 관련된 공부를 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만만치 않은 시장이다. 물론, 자전거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가 이와 같으리라.


나는 치열해지고 있는 업계에서 살아남아야 할 업계 사람 중 하나로써 자기계발을 위해 <완벽한 자세를 위한 자전거 피팅>(Bike Fit: Optimise Your Bike Position for High Performance and Injury Avoidance)을 구매했다. 또 옮긴이 이동건(DK LEE) 씨는, 내가 아는 업계 사람 중 피팅과 관련해서 지식이 해박하다고 느꼈던 몇 안 되는 인물 중 하나이기에 영문 정보를 제대로 한글화했을 거라 기대했다. 무엇보다 저자 필 버트(PHIL BURT)는 영국 사이클링팀이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에 우승했을 당시 팀 수석 물리치료사로 활동한 이력이 있으며, 세계 최고의 사이클링 팀 중 하나인 팀 스카이(Team Sky)가 뚜르 드 프랑스(Tour de France)에서 두 차례나 우승하는 데 기여했다고 하니 기대감이 상당했다.



38,900원, 값어치 한다
책값이 무려 38,900원으로 비싼 편인데, 레이스를 즐기는 아마추어 사이클리스트들이 피팅이나 자전거 장비에 투자하는 금액을 생각해보면 거품이라고 생각되지 않는다. 과연 이 책은 그 가격에 값어치를 할까? 그렇다. 우선 요즘 자전거 전문 서적들을 보면 그 크기가 대형화되는 추세이고 모든 페이지가 컬러로 인쇄되고 있는데, 독자층이 확실하면서도 판매량이 극소수인 이 업계에서 단가를 확보하려면 고급화 전략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보인다. 


이 책 역시 전면 컬러에 제법 크기도 크다. 다만 백열등 아래에서 책을 읽으면 종이가 반사되는 감이 있어 가독성이 다소 떨어지는 편이다. 또 일상생활에서 잘 쓰이지 않는 익숙지 않는 용어가 설명을 위해 반복적으로 쓰이다 보니 나 같이 의무감에 읽어야 하는 이가 아니라면 자칫 지루해서 책 읽기를 포기할 수도 있겠다 싶었다. 이 책이 삶의 어떤 영감이나 재미를 주는 목적이 아니므로 단점이라 할 수 없지만, 읽는 도중 나는 몇 번이나 졸았음을 고백한다.


그러나 그동안 자전거 피팅에 대해 가지고 있었던 편견을 말끔히 날려주는 꿀 정보를 너무나도 많이 전달해주고 있어 책 읽기를 그만둘 수가 없었다. 책장을 넘기면서 노트에 메모해야 할 부분이 한두 부분이 아니었을 정도로 피가 되고 살이 되는 내용이었으니 말이다. 사실 책의 제목은 <완벽한 자세를 위한 자전거 피팅>이지만, 피팅 방법을 초보자도 쉽게 따라 할 수 있게 구성해 놓지 않았다고 생각된다. 오히려 옮긴이가 아주 오래전에 집필했던 <Bike Fit System>이 훨씬 직관적이다고 생각된다. 피터(Fitter)가 되고 싶어 하는 이들이 이 책만으로 피팅을 배우기에는 다소 무리가 따르겠다 싶었다.



피팅부터 운동법까지
책의 목차만 보고 있자면 피팅 개론부터 방법,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법, 그리고 다양한 사례에 대한 답과, 뜬 소문들의 반박 등 무엇하나 버릴 게 없다. 그러나 내용 대부분이 문자 위주로 나열되어 머릿속에 설명한 방법들을 구체적으로 그리기에는 한 번의 독서로는 무리가 있다. 책이 더 두꺼워지더라도 방법론을 말하는 구성에서는 설명 사진이 더 있었으면 어떨까 싶었다. 얼핏 책장만 넘기면 자료 사진이 많았는데, 완독해보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게 나의 의견이다.


이 책은 단순히 자전거 피팅의 방법론을 논하기보다는 사이클링 역사가 시작된 이후, 가상의 자전거 위에 앉아 파워를 측정하고 각 인체 수치를 컴퓨터에 실시간으로 전달하는 동적 피팅이 업계에 적용되기까지 생겨난 수많은 가설과 데이터를 논리적으로 반박하고 대안을 내놓는 데 집중하고 있다. 그래서 나는 가능성을 봤다. 천만 원 가까이하는 동적 피팅 시설보다는 물론 좋지 않겠지만, 어떻게 해야 효율적인 투자로 피팅 프로그램을 접목할지 말이다. 더불어 이 책은 사이클링에 효과적인 근육 이완 법 즉, 운동법도 다루고 있어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내고 싶은 욕심이 있다면 반드시 읽어보라 권하고 싶다.


"타원형 체인링은 페달 스트로크에서 라이더가 파워를 생산할 수 없는 사점 구간을 줄여준다. 타원형 체인링 효과로 다리를 더 오래 펼 수 있지만, 다리를 굽히는 굴곡 동작 역시 오래 걸리기 때문에 그 이점이 상쇄된다. 현재까지의 과학적 연구 기반에서는 타원형 체인링의 장점이 구체적으로 증명된 이점은 없다." – 완벽한 자세를 위한 자전거 피팅 178쪽


완벽한 자세를 위한 자전거 피팅 (알라딘)


관련 문화평
자전거의 역사 : 두 바퀴에 실린 신화와 열정 (2008, 프란체스코 바로니)
자전거 그냥 즐겨라 (JUST RIDE) : 자전거를 재미있게 타는 88가지 방법 (2014, 그랜드 피터슨)
자전거 과학 : 라이더와 기계는 어떻게 함께 작동하는가 (2013, 맥스 글래스킨)
로드 바이크의 과학 : 사이클의 원리를 알면 자전거가 더 재미있다 (2009, 후지노 노리아키)

관련 글타래
그들이 마성의 두 바퀴 자전거의 매력에 빠지기까지
Gary Fisher(게리 피셔)씨와 나눈 초기의 산악 자전거, 오랜 친구들, 29er 이야기
유기농 자전거 프로젝트 프롤로그 : 근본 없는 놈, 프레임 빌더로 성장하기까지
결론은 피팅이다 : 보다 과학적이고 편안한 사이클링을 논하다
자전거 바퀴가 바뀌다. 26인치에서 27.5, 29인치로 진화하는 산악 자전거(MT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문화의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