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일본에 자전거 전용 지하 주차장이 있다! : 도쿄 자전거 지하 주차타워

성은 '자' 이름은 '전거'를 찾습니다!
요즘 길거리를 돌아다니다 보면, 안장에 뽑혀 있는 자전거, 바퀴만 덜렁 있고 프레임은 없어진 자전거등 도난 자전거를 이따금씩 볼 수 있다. 유명한 자전거 중고거래 사이트 바이X셀에는 자신의 고가 자전거가 도난당했다고 신고 게시물을 올려놓기도 한다.


 

애마가 도난 되었다고 자전거를 찾는 게시물


자전거 한대에 100만원이 넘는 세상
자전거 한대에 100만원은 기본으로 하는 세상이 오고 있다. 09년들어 자전거 값은 더욱 올라, 예전에 60만 원 정도면 살 수 있었던 자전거가 100만원이 넘는 기이한 일이 생기고 있으니 말이다. 이런 고가 자전거들을 타고 라이딩을 하다 어디 볼일이라도 보려고 하면, 자전거 보관이 골치가 아프다. 자전거 락에서 가장 알아준다는 독일 아부스(ABUS)사의 잠금장치는 너무나 비싸고 대만 LJ사의 사관절락 가격대 성능비는 굉장히 좋지만 너무 무겁다.


 

그들의 몸값이 이러니, 전용 주차장이 나와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


이러한 장금장치로 자전거를 잠궈 놔도, 자전거를 통째로 들어서 가지고 가기도 하고 앞서 언급한 것처럼 안장을 빼가는 등 잠겨있는 부분 외에 부품이나 액세서리만 가져가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자전거 동호인들 사이에서는 "내 눈에서 멀어지면 내 것이 아니다"라는 말을 웃으게 소리로 하곤 한다.

자전거 동호인들은 식당을 찾아가면, 자신의 자전거를 계속 해서 지켜보기 위해 전면이 모두 투명한 유리로 된 가게만 찾아가기도 한다. 이처럼 고가에 자전거는 타기에는 좋지만, 밖에서 자전거를 보관할 때는 자전거가 사람을 태우는 것이 아닌, 사람이 자전거를 태우는 것 같은 묘한 상황이 처해진다.

만약에 자전거도 자동차처럼 안전하게 보관 할 수 있는 전용 주차장이 있다면 어떨까? 마음 편하게 볼일도 보고 밥도 먹고 도난으로 부터 해방되는 것이다. (물론, 현재 한국에 존재하는 자전거 보관대 같은 그런 의미가 아니다.) 자전거 주차장을 상상 해본 적 있는가? 지상에 높게 세워진 자전거 전용 주차타워 말이다. 지상에 세워진 자전거 전용 주차타워도 단 한 번도 생각하지 않은 사람이 많을 것이다. 일본에는 자전거 전용 지하 주차장이 존재하다.


 


도쿄 자전거 전용 지하 주차장
가깝고도 먼 이웃나라 "일본"의 "Giken Seisakusho Co"사에서는 "ECO Cycle"이라는 자전거 전용 지하 주차장을 만들어 상용화 했다. 현재 일본 "도쿄도 세타가 야구"는 일본을 대표하는 고급 주거 지역이고, 환경과 경관에 대한 주민 의식이 높기 때문에 "ECO Cycle"이라는 자전거 주차 타워를 첫 번째로 설치하였다고 한다.


 

ECO Cycle의 설계도와 실제 모습


세계 최초의 자전거 지하 주차장 "ECO Cycle"의 특징
1.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컴팩트 디자인 : "ECO Cycle"은 매우 작은 공간에 설치가 가능하여, 충분한 부지를 확보 할 수 없는 지역에서도 위력을 발위 한다고, 작은 입출구 부스 외에 모든 시설을 지하에 뒀기 때문에 도시의 경관을 헤치지 않고 설치 가능하다.


2. 안전 그리고 보안까지 첨단화 : 자전거 입출고 시스템은 컴퓨터 제어를 통해 자동화 되어 있다고 한다. 입출고를 할 때마다 카드로 센서 검사를 하며 자전거는 밀폐된 지하공간에 보관되기 때문에 도난의 우려도 없고 보안에도 안전을 기하고 있다고 한다.


3. 경이적인 출고 속도 10초! : 자전거 입출고 카드를 삽입하면 간단한 조작으로 누구나 쉽게 이용 할 수 있고, 자전거를 지하 주차장에서 빼내는데 걸리는 시간도 평균 10초라는 빠른 속도를 실현했다고


4. 자전거 지하주차장 시공 시간 50일! : 둥그렇게 원통형 지하공간에 경계 벽을 설치하고 벽 내부를 굴착하여 지하 공간을 만든 후 지하 주차장을 건설한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지상에 자전거 입출고 부스를 설치하는 혁신적인 공법으로 시공 시간이 50일 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한다.


 

Eco Cycle 이용절차


자전거 전용 지하 주차장 실제 이용 모습은?
이렇게 정적인 자료로만 본다면 "뭐, 그냥 그러네."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직접 동영상을 본다면 "우와~ 오래 살다보니 별게 다 생기네~"라고 놀랄 것이다. 그래서 동영상 자료 까지 첨부 했다. 건설 용지 면적, 불과 45m² 에 144대의 자전거를 수용 할 수 있는, ECO Cycle은 최고의 강력한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 되었다.


에코 사이클(ECO Cycle) 실제 이용 모습 (동영상)


일본에 방송 된, Tokyo Bicycle Parking Tower 내부까지 체험 하는 영상 (동영상)


위 영상은 꼭 보길 바란다. 자전거 전용 주차장이 어떻게 동작하는지 리포터가 직접 들어가 체험하며, 카메라도 자전거를 운반하는 장치에 부착해 아주 자세하게 소개 하고 있다. 위 동영상에 나오는 주차장은 ECO Cycle이랑 거의 같은 방식이지만, 다른 곳에 위치한 자전거 전용 주차장이다. (이용요금도 다르다.)


한국, 자전거 전용 지하 주차장은 아니더라도
놀랄만큼 조용하게, 그리고 신속하게 작동하는 "ECO Cycle"은 현재은 월 $30(약 3만원) 이용료를 받고 있다고 하며, 학생등에게는 절반의 금액만 받는다고 한다. 한국도 자전거 전용 지하 주차장이 아니여도 좋으니, 지상에 공공 자전거 전용 주차 시설이 생겨나 고가의 자전거를 타고 어딘가를 가도 항상 자전거를 지켜보며 밥을 먹는 일들이 없어졌으면 한다. 뉴스에는 1대의 자전거를 모터로 끌어 올려 세워서 보관해주는 형식의 자전거 보관함이 개발되어 시제품이 출시되었다고 보도자료를 보았다. 서울 강남구 선릉역 주변 L&B타워 앞에 시범 설치되어 있다고.


 

만든 사람 여기서 자전거 타보라 그래!


보다 현실적인 자전거에 정책이 시행 되야
한국도 대통령이 바뀌고 나서 정책상 자전거를 밀고 있기는 하나, 아직은 피부에 와닿을만큼 크게 바뀐 게 없다. 물론, 이런저런 자전거 전용도로가 생겨나고 기존에 있던 길이 정비가 되고 또한, 앞으로 유럽처럼 도로상에 자전거 전용 도로가 생긴다고는 보도 자료상 나오기는 하지만 여전히 인도와 함께 있는 자전거 전용 도로는 울퉁불퉁한 보도블록위에 자전거 마크만 그러져 이게 자전거 도로인지 인도인지 분간 못할 상황에 나무와 가로등이 떡하니 길 가운데 버티고 서있어 도무지 자전거 도로랍시고 만들어 놓은곳은 자전거를 타기 힘든 경우가 많다. 이웃나라 일본처럼 자전거 전용 주차장까지는 꿈꾸지 않으니, 좀 더 공무원들이 탁생 행정이 아닌, 현실적으로 공무을 집행해줬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 본다.



http://www.giken.com/jp/st/cs-mvs-park-cycle1.html (Giken Seisakusho Co)

관련 글타래
자전거 도둑을 대처하는 우리 자세, 이 모습을 보고도 답이 나오시나요?
'이명박' 자전거 정책 비판 그리고 포틀랜드 자전거 러쉬아워
Yahoo! JAPAN, 일본 뉴스에 인용된 내 블로그, 그리고 부끄러움

관련 용품들
LJ 4관절락 자전거 자물쇠 (LJ-9081 4 Adjustable Lock)
'핀헤드락' 자전거 휠, 안장 + 싯포스트 도난 방지 스큐어 락 (Pinhead Lock : 3 Pack Lock)
자전거 및 다용도 거치대 '왕자행거' (왕자 NHC '왕자행거' 베이직 폴행거 C형)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특집/칼럼/문화/인물의 다른 글

*티스토리 댓글 33개 보기/쓰기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