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 비오는 날 자전거(우중 라이딩) 탄 후, 최소의 시간과 노력으로 청소 및 윤활하는 법

비 맞은 자전거 구제
자전거는 다양한 소재로 이루어져있다. 예를 들어 티타늄, 알루미늄, 크로몰리(크롬몰리), 철(하이텐 강), 카본 등이 있다. 그중 크로몰리나 하이텐 강 소재로 되어있는 제품들은 수분(물)에 취약해 세심한 관리를 필요로 한다. 특히 장마철 관리를 잘못하는 경우 녹이 생겨 심할 경우 안전상에 큰 문제가 생길수도 있다. 장마철에는 자전거를 최대한 수분이 적은 건조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여건이 허락하면 무조건 건조한 곳에 보관하자, 옥상이나 습한 지하창고는 절대 금물! 도색이 일어나거나 볼트에 녹과 부식이 일어난다.)

혹시 라이딩중 비를 맞았을 때는 집으로 돌아온 즉시, 간단한 정비를 해 주는 게 소중한 자전거를 오랫동안 깨끗이 사용하는 지름길이다. 비를 맞았을 때 가장 훌륭한 정비 법은 분해 할 수 있는 부품 모두를 띠어내어 청소 및 오일링을 해주는 게 정답이지만 시간이 부족하고 귀찮으며 전문적인 정비를 갖추지도 못한 경우가 다반사다. 최소한의 시간과 장비로 비 맞은 자전거를 구제 해 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자!


 

1. 자전거를 들었다 놓는 것을 반복 하며 물을 탈탈 털어준다는 느낌으로 프레임(몸체)과 각 컴포넌트(부품)에 맺힌 물방울들을 털어준다. '사용된 로드바이크 : Wilier Lampre la triestina (윌리어 람프레 라트리에스티나)'


 

2. 자전거의 외부를 마른걸레로 꼼꼼히 닦아 표면에 남은 물방울과 이물질을 제거해준다. 알루미늄, 카본, 티타늄 프레임은 그나마 괜찮지만 크로몰리(크롬몰리) 프레임의 경우 더욱 신경 써 꼼꼼히 닦아준다.


 

3. 볼트식 싯클램프(Q.R식은 레버를 재껴준다.)는 육각렌치를 이용하여 싯포스트와 프레임이 접하는 부위 사이로 물이 들어갔을 수도 있으니 싯포스트(Seatpost, 안장봉)를 프레임으로부터 부드럽게 뽑아준다. 한 번에 강한 힘을 가하면 싯포스트에 스크래치가 생길 수 있으므로 작은 힘으로 흠집이 나지 않도록 조금씩 조심스럽게 당겨 뽑아준다. 사진과 같은 카본 시트포스트의 경우 모든 과정이 끝난 후 다시 조립을 할 때 카본 구리스(그리스, grease)를 도포해 깨짐(크랙)과 미끄러짐, 스크래치를 방지한다.


 

4. 역시나 핸들바와 포크를 이어주는 헤드튜브의 헤드캡(탑캡) 사이로 물이 들어갔을 수도 있으니 헤드튜브쪽 헤드캡과 스템 및 핸들바도 분해한다. 핸들바 스템의 볼트를 유각렌치를 이용하여 풀어준 후 헤드캡을 풀어 헤드캡만 뽑아주거나 스텝과 핸들바 모두를 탈거해줘도 좋다.

 


5. 위 과정(1,2,3,4번) 까지 모두 마무리 하였다면 프레임을 뒤집어 자전거 몸체 내부에 들어간 물들이 탈거한 싯포스트와 탑캡 등의 들어난 공간으로 흘러내리며 물기가 마르는 것을 기다리도록 한다. 일반적으로 하루정도 뒤집어 놓는다. 무조건 뒤집자! 금속으로 된 프레임의 경우 특히나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그래도 내부쪽 물이 다 제거 되지 않았다면 헤어드라이기와 같은 빠르게 건조 시킬 수 있는 물건으로 안쪽 및 마르지 않은 외부도 완전히 마르도록 건조시켜준다.


 

6. 5번의 과정에서 내부의 수분이 모두 건조 되었으면 싯튜브 내부, 헤드튜브 내부로 WD-40 같은 방청제를 살짝 뿌려, 녹과 오염물질을 클리닝 해준다. (4번 과정에서 스템 및 핸들바 헤드셋까지 분해를 하여 디그리서를 이용해 청소했다면 헤드튜브의 베어링 파트에는 그리스를 충분히 발라준다.)


 

7. 디그리서 등의 클리너를 이용해 스프라켓과 체인 등의 구동 부를 구석구석 닦아준다. 좀 더 편하게 청소하고 싶다면 체인을 분리하는 게 청소하기 용이하며, 전용 브러시가 없다면 쓰다 버릴만한 칫솔을 이용해도 좋다. 자전거에 부착된 상태의 스프라켓 사이사이를 닦을 땐 이용할 천(걸레, 티슈, 타월)을 얇게 접어 위 아래로 닦아주거나 체인이 연결되어 있다면 다른 이의 도움을 받아 앞 크랭크를 돌려 각 코그와 사이에 붙은 오염물질을 제거해 준다. 수분으로 인해 그리스와 오일이 마르거나 충분치 못한 파츠가 발견되면 충분히 도포해 윤활을 해주는 게 조용한 자전거를 위한 지름길이다.


 

8. 체인에 체인오일을 꼼꼼히 오일링해준다. 체인 마디마디(정확히, 체인롤러와 이너플레이트, 아우터플레이트 내면)에 빼놓지 않고 도포후 페달을 뒤로 굴려 체인에 오일이 충분히 스며들게 해준다. 이 방법이 귀찮으면 페달을 계속 돌리면서 체인오일을 도포해주는데 어느 정도 만족스럽게 도포되었다 싶으면 오일링을 중단하고 5분간 오일이 충분히 체인의 마디마디 스며들게 기다린 후 외부는 닦아준다.

체인외부의 묻어나는 오일은 닦아준다. 체인외부에 있는 다량의 오일은 체인의 윤활과는 상관없으며 체인오염 (체인의 밖 부분을 닦아주지 않고 자전거를 타면 지면에 있는 모래 등의 이물질이 붙어 소음과 오염)의 원인이 된다.

 


9. 하우징(겉선)에 감싸져 있지 않은 외부로 들어난 변속 케이블과 브레이크 케이블은 금속으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물이 묻으면 녹이 생긴다. 타월을 케이블 아래에 대고 테프론 오일과 같은 방청 및 윤활제로 적신 후 닦아주면 변속 및 브레이크감이 부드러워 지고, 케이블을 더욱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이 모든 게 귀찮다면
클리닝의 기초인 구동부 청소 및 오일링도 무척이나 귀찮은 게 사실이다. 특히나 비를 맞고 자전거를 타고 오면 몸과 마음 지치기 마련이기 때문, 그렇다면 최소한 싯포스트와 탑캡등의 하늘로 노출되어 있는 이음새 부품들은 분해하여 자전거를 하루는 뒤집어 물기를 반드시 제거해 주는 게 고생한 자전거에 대한 예의며 오랫동안 잔 고장 없이 탈 수 있는 방법이다.

비오는 날(우중) 라이딩 후 이 포스팅과 같이 간단한 청소 및 오일링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개인이 직접 분해 정비하기가 힘든 휠셋의 허브 파트, 크랭크, 구동부 등에 서걱거리는 소리나 무엇인가 걸리는 것이 느껴지는 경우에는 지체 없이 전문 미캐닉이 있는 자전거 샵에서 수리를 받는 것이 좋다.



http://bikeacademy.co.kr (자전거 정비교육의 표준 : 바이크 아카데미)

관련 글타래
비오는 날, 당신의 자전거 구멍은 막으셨나요? 프레임 속이 녹슬고 있어요!
SKS Mudguards(물받이, 흙받이, 머드가드) 타이어(바퀴)에 딱 맞게 피팅(튜닝)하기
바이크 아카데미 : 자전거 '정비(미캐닉),창업,사업,자격증' 교육기관(학원) 수료기
자전거 정비문화의 리더 : 사단법인 한국자전거미캐닉협회 '이상훈' 회장 인터뷰

관련 정비법
자전거 자가정비(수리)를 위한 첫 단추 : 최소한의 공구 종류와 용도 알아보기
자전거 초보와 고수를 아우르는 바퀴 탈부착 법 : 펑크,타이어,자전거 크기도 줄어
자전거 타기 흔히 일어날 상황 10가지(펑크,타이어,변속,스포크,안장,케이블) 대처법
자전거 왕국은 육각렌치 파라다이스 : 육각 볼트를 채용한 부품과 부연 설명 알기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특집/정비/튜닝/기타의 다른 글

*티스토리 댓글 62개 보기/쓰기

*

*


  1. 이전 댓글 더보기
    • 저희집 자전거는 베란다에 아주 곱게 모셔져있지만
      만약에 비온날 타면 피아랑님 글 참고해야겠어요^^

    • 와. 자전거 관리를 참 잘하시네요. 짝짝짝
      비온날 타신다면 귀찮으시더라도 최소한 꼭 싯포스트는 뽑으셔서 뒤집어 주세요!

    • 이런 것도 있구요~ 저는 뜻하지 않게 자전거에 비를 좀 맞히는 바람에 삐그덕 소리가 날 지경입니다..;;

    • 음. 비보다는 윤활이 제대로 안되어 있는것 같습니다. 자전거 소리나면 상당히 신경 쓰이죠. 또 시간이 지날 수록 문제를 해결하기가 점점 어려워 집니다. 여기저기서 나기 때문이죠. 음..^^ 일단 체인오일링부터 해주신다면 한층 자전거가 조용해질거에요.

    • 그러고보니... 예전에 자전거 막 타고 다닐 때는
      비 맞아도.. 별 관리 없이 던져 두었던 것 같군요... ㅎㅎ
      다음에 자전거 갖게 되면.. 좀 더 사랑해 줘야겠어요.. ^^

    • 저는 어렷을적에 비오면 좋다고 나가서 자전거 타고 그랬던 기억이 납니다.ㅋㅋ 지금은 그게 얼마나 자전거를 못살게 구는 행위였는지.....-_-;; 알게 됐습니다. 물론, 일부러 비오는 날 타고나서 관리만 잘해준다면야 비오는 날 자전거 막 타도 상고나 없죠..^^

    • 너무 간단한 손질법을 예상했다는...^^ 여전히 최소한의 노력은 필요하군요...(근데 분해했다가, 괜히 예전으로 돌아가지 못할 것 같은 무뇌아적인 두려움때문에 되도록이면 겉부분만 닦고 맙니다...) 예전에 자전거 산곳에 전화했는데 크로몰리라 녹이 안슨다고 까진 부분은 걱정하지 말라 해서...걱정없이 탔었는데, 아니었군요...

    • 최소한의 노력 = 싯포스트를 뽑아준다. 뒤집는다. 이것이 답니다. 얼마나 간단합니까? 이 상태로 하루만 말려주면 됩니다. 안마르면 드라이기 사용하시면 되구요. 크로몰리가 일반 생활자전거에 잘 쓰이는 하이텐강에 비하면 녹이 덜 생기긴 하지만 크로몰리도 철은 철입니다! 신경 쓰셔야 합니다!!^^

    • 비오고 난 후 의외로 정비해야 할 곳이 많군요. 전 타이어 이물질만 제거하고 한 번 닦고 세워두는데, 반성해야 할 듯 합니다.

    • 앗, 타이어 이물질 관리도 철저히 해야지요! 역시 슈발베님은 타이어 전문가적인 의견이시네요!^^ 그런데 비오는 날 도로를 탄다면 오히려 타이어가 깨끗해지는 효과가 있던데 저만 그런가요? 흐흐..

    • 비오는 날 자전거 타는것도 은근 매력적이지만,
      사후관리가 좀 귀찮고해서 망설여지죠~
      특히나 크로몰리 프레임인 제자전거는...안습이네여~ㅎ

    • 맞습니다. 비오는 날 물튀기고 자전거 타면 정말 재미있죠. 그런데 이제, 관리가 짜증나죠~ㅋㅋ 그래서 저는 생활용 자전거로는 알루미늄으로 된 자전거를 선호합니다.

    • 이번에 양구-홍천-인제-원통을 지나 미시령을 넘어 설악산에 차를 몰고 가면서 자전거를 타고 가는 사람들을 보니 피아랑님이 생각나더군요. ㅎㅎ

    • 아이고, 제 생각을 다 해주시고 이거 수줍군요. 미시령을 자전거 타고 한번 넘어 보고 싶습니다.^^
      언제 넘어볼런지-_- 대회 참여하기 좋아하는 분들은 미시령 힐클라임 대회 참여하시던데요..^^

    • 매우매우 유용한 팁을 포스팅 해주셨군요~
      저는 전에 집에 복귀하기 전에 비를 몇방울 정도만 맞혔는데 들어오자마자 저 씻기전에 자전거 부터 닦은 기억이 있습니다. 그땐 알루미늄 프렘이어서 고작 몇방울 맞힌걸로 그정도까지 호들갑은 떨필요 없었는데.
      지금은 크로몰리라 녹걱정이 많긴 해요. 비오는날과 그 후 지면이 마를때까지 안타는걸 기본으로 하긴 하지만 프렘 내부 습기엔 도리가 없어서 일단 양털유를 구해서 안쪽에 뿌려줄 생각이입니다.
      전부터 들어왔는데 양털유가 항간에서 가장 효과가 좋은 방청제라고 하더군요.

    • 알루미늄도 이리저리 관리 잘 안해주면 부식은 안되지만 산화가 된답니다. 그리고. 양털유라.. 그렇군요..^^

    • 나, 참...어쩌자고 저는 이 좋은 사이트를 오늘에서야 발견했대요?...별일이네 증말...

      안녕하십니까, 전는 단군 박공이라고 합니다...

      태국산 이고요, 3년 6개월을 단 20일만을 빼고 일년을 하루같이 자전거로 교통을 해결하는 전투적인 자전거 족입니다...

      저는 3년 반 전에 자전거의 타이어를 륌에서 분리하는데 몽키 스패너와 일자 드라이버를 사용했던 자맹 이였습니다...ㅋㅋㅋ...그 당시 분리 하는데에만 2시간 30분이 걸렸습니다...지금은 분리하고 튜브 교체하고 다시 재 조립해서 바람까지 넣는데 정확히 25분이 걸립니다...

      아주 좋은 사이트 입니다...앞으로 많은 이용이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감사합니다~...^^b...

    • '자맹'이라는 표현이 참으로 좋으네요.
      과찬을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자주 놀러 오시고요. 저도 자주 들르겠습니다.

    • 저도 예전에 우중라이딩 제대로하고 자전거 청소에 애를 먹어서 두번다시 절대로 우중라이딩 안해요 ㅠㅠ

    • 그죠. 우중 라이딩은 왠만하면 안하는게 좋은데. 타고 나갔다가 재수 없게 월드스타 비를 맞았을때가 문제죠..

    • 예전에 우중 라이딩 후 자전거를 청소하려 뒤집어놓고 신나게 닦았는데요.
      몇십분이 지나고나니 뒷변속기(안에 굵은 스프링이 있는;) 안에서 초록색 젤리덩어리 같은게 밖으로 꾸물꾸물 나오길래 깜짝놀라 다시 원상태로 돌려놨습니다. 다시 안으로 들어가긴 했는데..구리스 같은건가요?
      포스팅의 자전거엔 그런 현상이 없는거 같은데.. 제 자전거가 이상한걸까요?
      뒤집에서 좀 편하게 청소하고 싶은데 그 이후로 도저히 엄두가 안나네요 ㅎㅎ

    • 구리스 맞습니다. 신경쓰지 마세요. 그정도 흘러 나온다고해서 성능에 지장 없습니다.^^

    • 정말 너무 도움이 많이돼요 ㅎㅎ 이런 좋은 정보 알려주시는분 드문데 정말감사합니다 ㅎㅎ
      정말 열심히 딱아야 겠네요 근데 일단 자전거 를 사야돼는데 ㅠㅠ 이번주 내로 돈모아서 사야겠네요
      자전거 만큼 좋은게 없는거같아요 ㅎㅎ

    • 자전거 정말 좋죠. 자주 타시고 청소도 열심히 하시고 그러세요!!

    • ㅎㅎㅎㅎ 좋은글 잘보고있습니다

      첫 댓글이 오타발견니라서 죄송합니다

      사진상의 자전거 윌리어 라트리에스티나 triestina e 빼먹으셨네요 ^^

    • 오타 정정했습니다! 지적 감사하구요. 항상 안전 라이딩하세요.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