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자전거 도둑을 대처하는 우리 자세, 이 모습을 보고도 답이 나오십니까?

자전거 타기 매우 좋은 날, 자전거가 사람을 태우다?
요즘 거리에 나가보면, 많은 이들이 자전거를 타고 다닌다. 주춤했던 자전거 열기가 올해 들어 다시 후끈 달아 오르는 것 같다. 날씨 또한 자전거 타기에 매우 훌륭하다. 그리고 몇 년 전에 비한다면 헬멧과 복장 등을 착용하고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도 많이 볼 수 있다. 도로를 자전거로 타고 다녀도 차량들이 경적을 울리는 경우는 많이 드물어 졌고, 차량 운전자들의 인식도 많이 개선되었다.

요즘 사람들이 상당히 값비싼 자전거를 많이 타고 다니다 보니, 사고가 나면 과장해서 자기 차 값보다 비싼 자전거를 물려줘야 하는 경우도 있으니 말이다. 이처럼 건강에도 좋고 친환경 적이며, 도심에서는 신호등과 많은 자동차들 때문에 간간히 정체하는 네 바퀴 자동차 보다 훨씬 빨리 이동 할 수 있는 자전거는 탈 때는 좋지만 어딘가로 이동해서 주차해 놓는 것이 문제다.

혹자는 이렇게 생각 할 것이다. "뭐 아무렇게 대 놓으면 되지 뭘 어렵게 생각해?" 하지만, 자전거 가격이 조금 예사롭지 않기 시작하면 사정은 달라진다. 즉, 자전거와 사람이 바뀐다고 보면 옳겠다. 사람을 실어 나르던 자전거가, 어딘가에 주차가 되어야 하니 사람이 자전거를 실어 날라야 하는 입장으로 180도 바뀌게 되는 것 이다.


누구나 한 번씩 경험이 있을 자전거 도난
누구나, 다들 한번은 자전거를 타 보았을 것이고 많은 이들이 나의 어릴 적 추억과 함께 했던 추억속의 자전거가 도난당하는 일도 경험 해 보았을 것이다. 필자 또한, 유년기에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나의 두발 그리고 외로울 때 친구가 되어주던 두 바퀴 자전거를 두 대나 '자전거 도둑'에게 도둑맞아 보았다.

유년시절 부모님께 조르고 졸라 어렵게 구입한 나의 애마들. 기분 좋게 "룰루랄라~" 콧바람을 흥얼거리며 자전거를 타려고 자전거가 있는 곳에 가보니 없어져 있는 것을 보는 허탈한 마음이란, 너무나 사랑했던 사람과 이별한 가슴앓이 못지않게 아프다.


 

Bike Thief : 뉴욕에서 실험 촬영한 자전거 도둑 (동영상)


매우 흥미로운 '자전거 도둑질' 실험
미국 뉴욕(New York)에서는 특이한 실험을 하였는데, 바로 '자전거 도둑' 실험이다. 영상에 나오는 트렉(TREK) MTB 자전거는 촬영자(도둑)의 자전거다. 때문에 엄밀히 말하자면 도둑질(절도)이 아니다. 자전거 주인 스스로 자기 자전거를 묶어 놨다가 열쇠가 없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푸는 행위에 불과하다. 하지만, 설정은 자전거 도둑이므로 거리에 자전거를 묶어 두고 도둑놈처럼, 도둑질을 한다.

오전 8시16분 : Union Square에서 볼트 커터로 쇠사슬로 프레임이 묶여 있는 자전거를 도난 한다. 쇠사슬은 볼트 커터(Bolt Cutter)앞에 너무나 무기력하다. 옆에 뉴욕시민(뉴요커)가 있지만 담배하나만 물고 아무런 제지나 말도 걸지 않는다.

오전 8시27분 : 첫 번째 도둑질이 끝난 지 10분이 지났다. Astor Place에서 활톱(Hacksaw)으로 6분 동안이나 쇠사슬을 톱으로 썰고 있지만, 지나가는 뉴요커들은 마찬가지로 아무도 말을 걸거나 제지를 하지 않는다.

오전 8시36분 : 14th and 7th에서 아예 대놓고 그라인더(연삭기, grinder)로 굉음을 내며 쇠사슬을 자른다. 거리에 지나가는 자랑스러운 뉴욕시민들은 매우 많지만 그 누구도 관심을 주지 않는다.

오전 8시48분 : World Trade Center다. 망치(해머,Hammer)로 자물쇠 부분을 내려치기 시작한다. 지나가는 경찰차가 있지만 전혀 관심을 주지 않는다. 지나가는 스쿠터 탄 시민 한명이 관심을 주지만 오히려 자전거 도둑이 쇠사슬을 빨리 풀 수 있도록 도와준다.


'자전거 도둑놈' 실험을 통한 "망상" 대한민국은?
동영상을 보면, 전 세계인들 누구나 한번은 꿈꿔 봤을 뉴욕 시민인, 뉴요커들조차도 대놓고 자전거 도둑질을 하고 있음에도 무관심으로 일관한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에서는 어떨까? 한국에서는 경우가 다를 수가 있겠지만, 만약에 대한민국에서도 영상의 실험과 같이 도둑놈이 사람이 많은 거리에서 아주 떳떳하게 자전거에 묶어둔 자물쇠를 톱으로 썰고 볼트 커터로 자른다면 사람들은 '내 일'이 아니므로 관심을 주지 않고 지나칠지 모를 일이다. 혹은 누군가 지금 무슨 짓이냐고 말을 걸면 "아! 제가 자물쇠 키를 잊어 버려서요. 이거 제 자전거 인데, 가져가려고요."라고 뻔뻔스럽게 대답하면 쉽게 위기를 넘어갈 수 있지 않을까?


 

프레임에다가 자전거를 묶어 두면, 바퀴와 싯포스트를 빼 간다.


어떻게 해야 자전거 도둑에게 자전거를 뺏기지 않을 수 있죠?
많은 초보 자전거 라이더들은 큰 착각을 하고 있다. 바퀴와 기둥 간에 자물쇠를 묶어 두면 그 바퀴에 묶여 있던, QR이나 볼트를 풀고 묶인 바퀴외의 부분(프레임, 뒷바퀴등)만 들고 가면 되는 것 이고. 프레임에다가 묶어 두면, 앞 뒤 바퀴만 달랑 빼 가면 된다. 어차피, 고가의 자전거는 휠셋만 팔아도 상당한 이득 고가의 싸이클 휠셋은 200만원은 훌쩍 넘기기도 한다.

뿐만이 아니다. 세워져 있는 고가 자전거의 싯포스트와 안장만 뽑아가도 일반 생활 자전거를 구매 할 수 있는 금액을 벌 수 있기도 하다. 그리고 자전거에 붙여 놓은 속도계, 후미등, 전조등 등의 액세서리를 띠어내서 팔아도 쏠쏠한 재미를 본다.

그렇다면 어떻게 묶어야 도난을 당하지 않을 수 있을까? 가장 좋은 방법은 믿음직한 장소 실내에 두는 것이 가장 좋다. 혹은 내 눈에 보이는 곳에 자전거를 대 놓는 것도, 자전거에 일정 수준 이상의 흔들림이 일어나면 매우 날카롭고 큰 소리의 경보음이 울리는 경보기를 장착해 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안장은 못 쓰는 자전거 체인을 폐튜브 안에 알맞은 길이로 자른 다음 프레임과 안장 레일 사이에 걸어두면 안장 도난 방지를 어느 정도 예방(일반적인 자전거 자물쇠를 이와 같은 방법으로 해도 됨) 할 수 있다. 하지만, 경량화에 신경을 쓰는 고급 자전거 매니아들은 이런 것들조차도 무겁고 거추장스러워 썩 내키지 않을 것 이다.


 

자전거 계속 훔친새끼, 반드시 죽이거나


자전거를 꽁꽁 묶어 두면 자전거 도둑도 '두 손 두 발' 다 들고 포기 할지도


내 눈에서 멀어지면 이미 내 것이 아니다!
자전거 동호인들 사이에서는 "내 눈에서 멀어지면 이미 내 것이 아니다."라는 말이 정설로 통하고 있다. 무겁지만 매우 튼튼하고 가격 또한 착해 많은 이들이 사용하는 사관절락, 매우 비싸지만 그 성능은 막강한 독일의 아부스(ABUS)락을 사용한다고 하더라도. 도둑놈이 태연하게 '내 자전거의 자물쇠 푸는 거처럼 떳떳하게 행동 한다면' 이미 나의 소중한 두 바퀴 친구는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한 상황에 이를지도 모를 일이다.

많은 이들이 길거리, 아파트 단지, 쇼핑시설에 있는 자전거 주차시설을 이용 할 때 이렇게 말한다. "길에 지나가는 사람이 이렇게 많은데 설마, 누가 훔쳐가기나 하겠어요?" 설마가 사람 잡는다. 영상을 보고나서 느끼는 것 이지만, 자전거 도난에 대한 답이 딱히 나오질 않는다.

소중한 자전거를 지키려면 항상 '매의 눈'으로 내 자전거를 지켜보고 있거나, 도난당해도 큰 경제적인 타격이 없는 값이 저렴한 생활 자전거를 구매해 일상생활에 타고 다니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일 것이다. 답이 안 나오니, 도둑놈에게 화풀이라도 해야 하지 않겠는가?"자전거 도둑 열여덟 놈아! 자전거 훔치니 좋냐? 좋아?"


관련 글타래
일본에 자전거 전용 지하 주차장이 있다! : 도쿄 자전거 지하 주차타워

관련 문화평
재미있는 자전거 이야기 (2011, 장종수)
즐거운 자전거 생활 (2001, 히키타 사토시)

관련 용품들
LJ 4관절락 자전거 자물쇠 (LJ-9081 4 Adjustable Lock)
'핀헤드락' 자전거 휠, 안장 + 싯포스트 도난 방지 스큐어 락 (Pinhead Lock : 3 Pack Lock)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특집/칼럼/문화/인물의 다른 글

*티스토리 댓글 103개 보기/쓰기

*

*


  1. 이전 댓글 더보기
    • 아하~ 절케 묶어두면 도난 피하겠군요 ㅋ
      그런데 사요할때의 편리성은 ???
      도둑없는 세상을 ~ 만드는 방법좀 연구해 볼까요^^*

    • 도둑없는 세상이라.. 아마도 절대 오지 않을것 같습니다. 인간의 남의 물건에 대한 탐욕은 끝이 없으니까요..

    • 저도 경험이 있어서 심각하게 읽다가 아래 묶어논 사진을 보고
      엄청 웃었네요^^;; 현재 자전거 실내에다 가둬두고 있는 1인입니다..
      이궁

    • 저도 자전거를 실내에 둡니다. 밖에다가 두면 불안해서 원...ㅠㅠ

    • 전 경험이 없지만, 이웃으로부터 종종 듣고 있습니다. 속으로..그걸 머하러 가져가지? 했었는데.. 피아랑님 글뵙고난 이후 이해(?)가 되더군요.
      아무리 보안을 걸어놔도..틈이 있으니..좀도둑들이 끊이지 않는것 같더군요..
      지인 한분이 그러는데...신고하면 경찰이 눈도껌벅안한다고 하니 그런 빈틈을 더 악용하는 사례같아요~

      그동안 잘 지내셨지요^^
      자주 들를수 있게되어 보고드리고 갑니당^^

    • 요즘 자전거값이 장난 아니게 비싼데 경찰이 눈도 껌벅 안한다니.. 참 안타까운 현실이네요. 머니야님 다시 복귀 환영합니다.^^보고 싶었어요.

    • 아~~~~ 정말(ㅠ0ㅠ)
      자전거'쯤은' 훔치는걸로(도둑질로) 생각질 않는것 같아요~ 요즘 태세가..
      왠만하면 그냥/쉽게/막 끊어서 가져가버리니.. 이거원(ㅜ0ㅜ)

      호박네도 벌써 3대 도둑맞았고요(엉엉) 지금은 4층이라 재구입하지 않았어요~
      도저히 4층까지 오르락내리락 하기가 자신없어서.. 자전거도 가져가면 큰도둑인데.. (털썩~)

      귀신보다 무서운 월요일! 잘 보내셨나요(ㅇㅅㅇ)/
      벌써 저녁시간인데~ 모쪼록 맛난식사 하시공~ 편안한 저녁맞으세요!
      어예~♬

    • 헐.. 3대나..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한 자전거로군요. ㅠㅠ

    • 제가 고등학교 1학년 때의 일입니다.
      생활 철티비 풀샥.. 을 열심히 타고 다녔더랬죠.. 그 당시 친구들 자전거중에서는 제께 젤 좋았던걸로 압니다. ㄱ-;;
      와이어로 되서.. 잠금부위가 금속으로 된 거 아시죠? 시중에 5천원대 자물쇠.. 그거 두 개 연결해놨더니 다 끊어서
      가져갔더랍니다. (2년이 다되가지만.. 아직도 학교 자전거 보관소에는 잔해가 남아있습니다..)
      그 허탈함이란.. 3번째 분실사고 였을겁니다. 그 뒤에 5만원짜리 자전거 구매했지만.. 1달만에 도둑맞았습니다.
      같은 장소에서요..
      아무튼.. 쓸쓸히 도보로 등교했었는데.. 어느날 학교보관소에 U자락으로 묶여있는 제 자전거를 본겁니다.
      당시에는 차대번호가 있는지도 몰랐었기때문에.. 뭐라고 말도 못하겠더군요.
      하지만 탑튜브의 특유의 껌 흔적(실처럼 갈래갈래 흩어져 있고, 떼려다가 상처난 부위..가 있음) 등
      전 제 자전거라고 확신했습니다.
      결국 범인을 찾아냈습니다. 아침 일찍 등교하더군요 ^^ 범인은 3학년 선배 2명..
      대놓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어? 이거 내가 털린 자전거 같은데.. 선배.. 이거 선배꺼 맞습니까? 라구요
      두명은 당황한 눈치더군요. 그게 제 자전거의 마지막 모습이었습니다.
      그때부터 1년후 2학년이 되자 5번째 자전거를 마련했고 미술실 4층에 보관했는데..
      마지막 교시 쉬는 시간에 까지 멀쩡했던 제 Q5 라이트가 사라졌더군요.
      (신관 키는 미술부 부장인 저름 포함한 부장 3명과 선생님 3분 뿐인데.. 범인은 이 중의 인물이 확실합니다.
      게다가 선생님들은 MTB를 소유하고 계시고.. 다른 부장들은 질이 좀 나쁘고..)
      더 쓰고 싶은것도 많지만.. 이쯤 줄일까합니다.
      범인들.. 잡히면 애고 어른이고 절대로 가만안둘껍니다. 무조건 감방입니다. 초범이든 말든..
      너무 감정적이 되버려서 막 써버리고 말았네요.. 죄송합니다.

    • 에휴... 으윽..님 안타깝네요. 내눈에서 멀어지면 자기 자전거가 아니죠.. 자전거 악세사리도 마찬가지 입니다. 눈앞에 두더라도 중요한 악세사리는 띠어 놓고 가는데 현명한 방법입니다.^^

    • 자전거 타고는 싶은데, 그래서 망설여지더라구요.
      타는 것까진 좋은데 보관이 정말 큰 문제라... 일 보는 내내 가져다닐걸 생각하면 이미 큰 짐이라서...
      댓글들 읽다보니 자전거 등록제에 관심이 가네요. 차량처럼 등록을 하게 되면 좀 줄어들까요? 에휴.

    • Miro.님 블로그 답방문 가보니, 사진을 좋아하시네요. 사진과 자전거는 정말 좋은 조합의 취미 랍니다.^^ 운동+여행+출사가 한큐에 해결 되거든요.^^

    • 프로필사진 혜르미온느

      2009.07.19 08:30

      영국에서 브롬튼 중고가로 싸게 구매해서 좋다고 1주일 타고다니다가 학교에 처음 타고온 그날. 수업에 늦어서 잠깐 밖에 좌물쇠로 채우고 수업끝나자마자 바로 3시간만에 나왔는데 그 자리에는 자전거와 좌물쇠 둘다 증발해버린 기억이-_- 그당시에는 중고로 사서 그런지 한달치 방값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냥 별 느낌없고 경찰에 신고해서도 못찾아서 그냥 잊고 살다가 한국에 와서 우연히 브롬튼을 볼때마다 왜이렇게 가슴이 쓰린지.......그 이후로 그 미쳐서 좋아하던 자전거도 단 한번도 안사다가 요새 다시 비토 라는 초큼 저렴하면서도 괜찮은 자전거가 눈에 끌리는데 이것도 도욱맞을까봐 최첨단 좌물쇠와 보안장치를 발견하기전까지는 사지않을 생각입니다....-_- 어느나라나 이 도둑놈의 새끼들때문에 자전거를 못타고 다닙니다ㅜㅜ

    • 브롬톤을 도난 당하셨다니, 마음이 많이 아프시겠네요.. 비토는 가격대 성능비가 아주 좋지 않습니다. 다른 자전거를 구매하시는것을 추천해드려요.^^

    • 어느 나라에서도, 자전거 도둑은 ... 공통의 문제인 것 같아요. 특히 뉴욕이라면-_-;; 더하면 더했지 서울보다 못하지 않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어쨋든 동영상은 상당히 쇼킹하네요....

    • 맞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는데도 그 누구도 태클을 안거니...-_-

    • 프로필사진 분노의라이더

      2009.12.02 18:09

      제 친구는 자전거 3대나 도난 당했습니다. 또 다른 친구는 출,퇴근용 오토바이를 문제아들이 훔쳐가서 타고

      완전 망가트려 놓았더군요 결국 찾았지만 뭐 부모도 내놓은 자식 취급해서 보상도 제대로 못받고 그냥

      넘어갔습니다. 저는 도난 당한적은 없지만 예전에 자전거를 학교 근처에 세워 놓았더니 누가 안장을 칼로

      다 찢어놓았더군요 ㅡㅡ;;

    • 흠.. 기분이 상당히 불쾌하셨겠네요. 자전거 안장도 비싼녀석들은 60만원이 넘는것들도 있는데
      그런것을 칼로 찢어놓으면 가슴이 찢어질것 같을듯 합니다.^^

    • 여기 태국은 상대적으로 한국보다 안전한 것 같군요...벌써 3년 6개월이 지났는데에도 한번도 자전거 도난 걱정은 없이 타고 다녔으니까요...

      여긴 자전거 타고 다니면 빈민층으로 생각을 해요...ㅋㅋㅋ

    • 헐.. 하긴 거긴 몇백만원 몇천만원짜리 자전거가 거리에 돌아다니진 않겠네요..^^

    • 자전거 한 대 잃어버린 저는 말 할 상황이 아닌 것 같습니다.
      어릴 땐 생각이 안나고...어른이 되어서 한 대 잃어버렸어요.
      고가의 자전거는 아니엇지만 그런대로 깔끔한 신형이었는데...
      한 두번 밖에 못탔죠.
      그래서 절대로 자전거타고 외출하지 않습니다.
      아파트계단에 묶어 놓았다가 운동할때만 탑니다. by '이야기손'님 댓글
      [ 구글 크롬 브라우징 악성코드 알림 메시지 문제를 임의 코멘트 수정으로 해결 ]

    • 아파트 계단도 위험해요. 집안이 가장 안전합니다.. ㅠㅠ 슬픈 현실이지요..

    • 성인이 된 후로 자전거와 거리가 멀다가 요즘에 자전거의 매력과 환경에 주는 영향 등을 생각해서
      자전거를 구입하려 마음 먹고 있는데, 이런 글을 보게 되는군요.
      물론 주변 사람들 자전거 산지 두 달도 안되어 잃어버리는 사연,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다시금 보게 되니 망설일 수밖에 없게 되네요.

      혹, GPS 같은 걸 내장해두는 방법은 어떤가요? 그런 장비가 있나요?
      파트를 각각 분리 해 가버리면 별 수 없습니다만, 최소한 붙여둔 부분에 대한 추적은 가능하지 않나 싶은데요,
      요즘은 스마트폰도 잘 발달 되어 있는데, 그런 게 정말 가능하다면 3년 넘게 쓴 고물 핸드폰도
      바꿀 용의가 있습니다 ㅎㅎ

      자전거 도둑, 정말 슬프네요.

    • 그런 장치는 없는걸로 알구요. 일단 그닥 실요성이 없을거 같습니다. 파츠가 다 분리가 가능하니까요. 자전거가.... ^^ 어쩔수 없는 숙명인것 같습니다. 자기가 잘 지켜야죠. 뭐.^^

    • 올레 바이크세이프라고 오토바이용 도난방지장치를 개조해서 자전거에 달았습니다

    • 앞바퀴만 묶는 분들도 많습니다. 아예 안 묶을 수는 없고.. 부득이한 경우라면 프레임을 묶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어쩔 수 없이 묶어야만 하는 경우겠죠. 예전에 제가 지나가다 찍은 사진 링크를 올립니다. 필요하시면 쓰셔도 됩니다^^

      http://twitpic.com/2v0g67

    • 그렇죠. 프레임이랑 바퀴랑 기둥이랑 묶는게 가장 맞는 방법입니다. 안타깝네요. 사진 보니..^^

    • 프로필사진 지나가던고딩

      2010.12.31 09:59

      저희반 에들중에 자전거 잘뽀리는 넘들이있져... 저는 한번도안해봣지만
      주위에 전문가(?)가 잇더군요 스트라이다도 중고나라에 팔앗다고하고...
      지금 저희반에 잔차등교학생이 5명쯤돼는데 그중 3명은 작물이라는...
      실제로 안타는 애들도 용돈벌이로 쏠쏠한가봅니다...
      이번에 저도 티아고 예약했는데 친구들한테 당할지도??

    • 테릭스 티아고 구매하셨군요. 그 정도의 자전거를 타고 등교한다면 도난 당할 우려가 많습니다. 4관절락은 필히 구비하시고 다니세요.. http://piaarang.com/133

    • 저도 잔차 2대를 도둑 맞은 경험이있습니다.
      잘 간수하다가도 단 하루 점봇대에 묶었는데 그 하루가 문제더군요.
      눈에서 멀어지면 내것이 아니라는 말 공감 합니다.
      첫 자전거 도둑 맞고 새로 산거 또 도둑 맞으니 한동안 자전거에 미련을 버렸습니다. ㅠㅠ
      이제 다시 자전거가 타고 싶은데 고민이네요.

    • 자전거를 구매하시고 자물쇠를 좋은걸로 하세요. 아니면 자전거를 아주 좋은걸로 하시고 집 안에 자전거를 두시고 밖에 나가서도 자전거를 항상 곁에 두시면 절대 잊어버리시지 않습니다. :)

    • 저는 도난당한적 한번도 없지만.............항상 애지중지 관리를 하고 다닙니다.

      저만의 철칙은.........
      무조건 장소의 안이나 보이는 곳에다 보관을 한다.
      관리를 하고 있는 자전거로 인식을 하게끔 깨끗하고 광택을 유지한다.
      보관이 용이하지 않는 곳은 일체 방문을 하지 않는다.

      가격을 떠나서 도난을 당하면 마음이 심란하고 자꾸 생각이 나면서 스트레스를 받죠.
      잘 꾸민 도난방지 시스템을 설치를 한다 해도 '간편한' 자전거 이용에도 차질이 생기고
      그렇다고 개인이 도난에 대한 마땅한 대책도 없는 건 영상에서 보듯이 '나몰라'라는 군중심리가 여전합니다.

      그나마 우리나라는 정이 많았고 아직도 휴전상태인 나라로서 미국보다도 의외로 '수상한자'에 대한 관찰하는 수준은 높으나 그래도 남에 대한 관심은 적어서 도둑이 아닌것처럼 보이는 사람이 도둑질을 한다면
      그냥 지나치는 건 그대로이죠.

      결국 소유자가 알아서 관리하는 것이 아직까지 최선인 것 같습니다.

    • 훌륭한 의견이십니다.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그렇게 하시면 절대 도난당할일 없습니다.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