튜닝] 비오는 날, 당신의 자전거 구멍은 막으셨나요? 프레임 속이 녹슬고 있어요!

'우중' 라이딩은 '우중'충함을
09년 여름은 '우기(雨季)'라고 할 정도의 기나긴 '장마'기간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자전거를 주요 이동수단으로 삼는 두 바퀴 애호가들은 이러한 지속적인 '비오는 날'은 지겨움을 넘어서 질릴 만하다. 날씨가 쨍~ 하다가도 구름이 갑자기 끼어 '소나기'가 내리거나(소나기는 그래도 잠시 비를 피하면 되니 괜찮긴 하지만) '약한 비'가 계속해서 온다면 비가 오지 않을 때 자전거를 타고 나왔다가 '자전거'를 타고 돌아가기도 애매하고 그렇다고 자전거를 어디 놔두고 가기에도 애매한 상황이 발생한다.

이럴 때 필자 같은 경우 과감히 그냥 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이때, 맞은 비때문에 자전거의 볼트 구멍으로 녹이 쓴다. 고가의 자전거를 타는 동호인들의 경우 우중(雨中) 라이딩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싯포스트를 뽑고 자전거를 닦아준 후 차체를 뒤집는 등의 조취를 취하지만 프레임 내부에 간헐적으로 깊숙이 들어간 물은 어떻게 손쓸 방법이 없다.


 

'비오는 날'은 때로는 매우 낭만적이지만, 자전거 애호가들에게는 그렇게 반갑지 않다.


물 한 방울에 '녹' 꽃이
이 문제는 알루미늄이나 카본 소재의 프레임을 사용한 자전거에는 크게 상관이 없지만, 크로몰리나 하이텐강을 사용한 자전거에는 크나큰 문제다. 특히 비가 오면 딱 빗물이 들어가기 좋은 각도의 구멍은 내부가 녹이 발생하기 딱 좋다. 이 문제점은 자전거에 조금만 관심을 가지다 보면 충분히 알 수 있는 문제인데, 많은 이들은 이 문제를 알면서도 귀찮다는 이유로 방치하는 것을 발견 할 수 있다.

필자도 자전거 물받이, 짐받이 등을 장착 할 수 있는 구멍을 막아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너무나 귀찮은 이유로 오랫동안 방치하다. 오랜만에 자전거를 세차 해주면서 이 문제점을 발견 했다. 나의 미니벨로 다혼(DAHON)의 SPEED P8의 경우 프레임이 '크로몰리'로 되어 있어

물에 상당히 취약한데 평소 비가 올 땐 자전거를 잘 타고 다니지 않긴 하지만, 약한 비가 내리거나 비가 그쳐 땅이 젖어 있을 때에는 이따금씩 자전거를 타고 이동한다. 이때 '빗물'이 들어가 내부가 녹이 슬었던 것이다. 그래서 필자는 WD40으로 내부를 닦아주고 '전기 테이프'로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구멍을 막아 주었다.



원래 이 구멍은 물받이를 달 수 있도록 마련 된 장치다. 하지만 각도가 딱 빗물이 들어가기 좋아 '약한 비'라도 치명적이다. 볼트 구멍의 각도가 빗물이 들어가기 딱 좋게 하늘을 향해 있다.


 

비온 뒤나 비오는 날 물방울이 프레임 내부로 들어가지 않게 하기 위해 방청제를 뿌려주고 프레임의 색과 동일한 검은색(Black)의 '전기(절연) 테이프'로 막아주었다.


 

피어오른 녹
아주 어릴 적 철이 없을 때에는 자전거가 깨끗해진다며, 비오는 날에 오히려 물을 튀기고, 땅에 고인 물속을 지나며 신나게 탄 기억이 있다. 그때는 몰랐다. 소중한 자전거에게 그토록 하면 안 되는 나쁜 짓임을 말이다. 사람도 겉이 멀쩡하더라도 속이 좋지 않은 경우가 있듯이 자전거도 마찬가지다. 당신의 자전거 지금이라도 한번 이곳저곳 살펴봐 뚫린 구멍이 있다면 막아주는것은 어떨까?

비가 오면 바로 빗물이 들어갈 만한 각도의 구멍은 필수적으로 막아줘야 프레임 속이 녹스는 경우를 방지 할 수 있을 것이다. 뒤늦게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피어 오른 녹을 발견하고 마음 아파하기 전에 말이다. 필자는 자전거를 본격적인 취미로 삼기 전엔 비오는 날은 무척이나 좋아했지만 이제는 무척 좋아하는 정도는 아니다. 혹시 당신도 나와 같은지?



관련 정비법
비오는 날 자전거(우중 라이딩) 탄 후, 최소의 시간과 노력으로 청소 및 윤활하는 법
자전거 타기 흔히 일어날 상황 10가지(펑크,타이어,변속,스포크,안장,케이블) 대처법
자전거 왕국은 육각렌치 파라다이스 : 육각 볼트를 채용한 부품과 부연 설명 알기

관련 용품들
체인오일 '슈퍼루브' 쉘 '킹-루브', 로터&파츠 클리너 'PC-520' (Super Lube, Shell KING-LUBU, PC-520)
에스케이에스 미니 물/흙받이 (SKS mini Mudguards)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특집/정비/튜닝/기타의 다른 글

*티스토리 댓글 27개 보기/쓰기

*

*


    • 음.. 역시 바이크의 적은 물 입니다. 저렇게 소중하게 관리해 주시는 분들이 있는 바이크는 얼마나 좋을까요..^^

      주말 인사가 늦었습니다? 제가 주말을 좀 바쁘게 보내서 이제야 들렀습니다.
      용서하시고 편안한 밤 되세요~

    • 아무래도 금속관련된 제품들은 습기가 참 적이죠. 자전거 타고 가다가 비오면 입에서 욕 나옵니다. 크크..

    • 장마철이 되면 이래저래 맘고생이 심하시겠군요..ㅎㅎ
      순간 방심하면 자전거가 금방 아파해하겠군요...
      오랜만에 포스팅이신지라 그런지 더욱 반갑습니다...
      더운 여름 시원하게 보내시길 바래요..^^

    • 지난 8월 한달간 정말 자전거 많이 안탄 기억이 나네요. 무슨 우기인지 비가 어찌나 찔찔 자주도 오던지요..^^

    • 갑자기 슬퍼지네요.. 제가 너무 함부로 다룬 것 같은.. ㅠ.ㅠ..

    • 습기관리 안해주면.. 자전거 녹크리.. -> 녹크리에 이은 주인의 무관심 -> 자전거 잘 안타게 됨. -> 고철러 전락..이라는 태크 트리가...

    • 저는 싸구리 자전거라 크게 신경쓰지 않지만 고가의 자전거는 신경 많이 쓰이겠어요.
      오늘은 내 자전거를 살펴봐야 하겠네요.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 아무리 저렴한 생활차라도 항상 기름칠하고 닦아주고 조여주고 관리해주면 비싼 자전거 못지 않은 유용한 이동수단이 되죠.^^ 또 정도 들고...^^

    • 이전에는 알루미늄으로 된 자전거를 탔었는데 크로몰리로 된 자전거로 바꾸고 나서 비 오는 날 혹은 비 온 후에 타려니 역시나 신경쓰이더군요..저두 당장 피아랑님처럼 뭔가 조치를 취해야겠습니다. ^_^

    • 맞습니다. 버디가 크로몰리죠?^ 알루미늄이나 카본차 타면 아무래도 비가 와도 그 부담감이 상대적으로 덜하긴 하죠.

    • 구멍을 막으셔도 대부분의 물은 싯포스트를 통해 다 들어갑니다.
      오히려 나중에 말릴 때 수분이 증발하게끔 도와주는 통풍구를 막는 셈이죠.
      막으실 필요 없어요. 비맞고 들어올 때마다 테이프 떼고 말리실 거 아니면 헛수고에요.
      잘못된 정보입니다.

    • 일부 프레임들은 싯포스트 쪽에는 알로이 처리가 되어 있어 녹이 잘 안나지만 외 다른부분은 녹이 바로 납니다. 수분이 증발하면서 산화가 되면 녹이 나죠. 아예 차단을 하는게 더 효율적이고 물구멍은 BB쉘쪽에 있지 그외 홀에는 없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 저도 우천시에 라이딩을 하면 그 부분이 많이 신경쓰이더군요.
      그런데 브레이크 줄 등의 외부로 노출된 선들은 어떻게 막는게 좋을런지요?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