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를 늘리면서 느끼는 블로그의 방향과 수입에 관한 이야기

광고를 삽입하니 고민거리가 생기다.
2월초 구글 애드센스로 시작된, 본인의 블로그 광고 삽입은 2월말이 되어 '다음 애드클릭스'와 '알라딘 Thanks to Blogger' 까지 삽입하게 되었다. 사람 욕심이란게 한도 끝도 없는지라. 본인 노력은(양질의 블로깅을 할 생각 안하고) 이런 저런 광고 추가로 한푼이라도 더 벌어보고자 하는 심보는 도둑놈 심보인가부다.

티스토리로 블로그를 본격적으로 한지 두달여 되었는데, 블로그 개설 초기 부터 뭔가 야심차게 하겠다는 생각이 없었기도 했고 그냥 사는 얘기나 누가 읽든 말든 주저리 하자고 컨셉을 잡은지라. 줏대없는 컨텐츠를 다루는 본인의 블로그를 보면서 요즘 블로그 주인장은 애초에 블로그 컨셉을 확실히 잡을껄? 이라는 생각도 이따금씩 하게 된다. 하지만, 나는 연예계에 그다지 관심이 많은거도 아니고 특정한 분야를 쥐락 펴락 할 만큼의 지식이 많은 오타쿠(?)도 아니기에 이런저런 관심사를 올리는게 꾸준한 블로그 포스팅에는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

무엇이 어찌되었든. 시간이 지나면 이런저런 포스팅 거리들이 모여, 중심 주제가 생길 것 이고(내 블로그는 아마도 자전거와 관련된 컨텐츠가 가장 축을 이룰것 같기도 하다.) 그것을 축으로 고정 방문객도 확보 할 것이고 지속적으로 블로그가 발전 할 것이다.

블로그를 개설하면서 블로그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될 줄을 꿈에도 상상 못했는데, 이 모든게 광고 때문이라 생각된다. 광고 때문에 블로그에 더 신경 쓰게 되고, 광고 때문에 포스팅 거리를 찾게 된다. 이 모든 현상은 블로그에 애드센스, 애드클릭스 같은 광고를 게재 하는 블로거들의 같은 고민거리일 것 이다.

 

꿈은 높은데 현실은 시궁창?
내가 처음 애드센스를 신청하고 구글측의 승인이 떨어지자 블로그 광고를 배치하면서 목표로 잡은 생각은 "아 이 애드센스로 내가 가지고 있는 3개의 닷컴도메인 유지비와 자전거 악세사리 구매할 정도의 비용만 나와줘도 고맙겠다."라는 생각을 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한 한달여간 애드센스를 올린 결과. 그 목표치가 이루어 질꺼라는 확신이 다소 없어지게 되었다. 가장 큰 이유는 한국 구글 애드센스의 광고 단가가 너무나 저렴한게 가장 크고(1클릭당 0.04$ 정도 밖에 안나오니 우울하다.) 그 외에는 내 블로그의 위치(양질의 포스팅이나 유명도등)가 아직 그정도 까지는 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도 많은 블로거들이 로망을 쫒는 이유는 이따금씩 내 머릿속 생각을 글로 올리고 누군가가 검색을 통해 그 생각들을 읽을것이고 그러면서 관심이 가는 광고도 클릭 하는 메리트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이 모든게 내가 다른 것(취미 활동을 하며 놀거나, 직장 생활을 하거나, 잠자거나)을 하고 있을때 이루어지기 때문에 더욱 메리트가 있다는 것이다.

어찌되었든, 내가 생각하기론, 내 블로그는 배치된 광고의 양에 비하면 블로그의 디자인과 잘 맞아 떨어지게 적절한 컬러링과 적절한 광고 위치등으로 방문객의 가독성을 떨어뜨리지 않으며 최대한 나의 생활의 잔재미를 주는 요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가장 이상적인 광고
마지막으로 구글 애드센스, 다음 애드클릭스, 알라딘 Thanks to Blogger중 가장 이상적인 광고는 '알라딘 Thanks to Blogger'가 아닐까 생각된다. 이유는 나의 관심사와 내가 권하는 책을 직접 광고매체로서 고를 수 있고 방문객에게 그 책을 소개 할 수 있는 정보인 동시에 나의 조촐한 수입원인 광고로서의 역활도 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좋은건 TBB로 쌓인 수익은 내가 알라딘에서 책을 구매할때 쓰인다는 것 이다. 문화생활도 장려하고 나도 문화생활하고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광고라 생각한다.
결론은, 이 글에서 나온 블로그 컨텐츠와 수익에 대한 고민거리는 계속 될 것 같다. 그러니까.. 답이 없네? "캐리어 가야 되나?"

관련 글타래 : 블로그로 돈을? 두달간 삽질 해보고 얻은 결론은, 돈? 똥?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여행/지난글 보관함의 다른 글

*티스토리 댓글 6개 보기/쓰기

*

*


    • 알라딘이 괜찮다는 평이 많아서 예전에 만들어놓고 안쓰고 있었는데, 한 번 해봐야겠네. ㅋㅋ 근데 이걸로 돈을 모을꺼라는 기대는 나처럼 미리 버리고 시작하면 부담갖지 않고 그냥 내 맘대로 블로그질을 할 수 있는데. 그냥 신경쓰지말고 해봐. 아님 나도 이걸로 몰튼 살 때까지 모아볼까? ㅋㅋㅋ 근데 나는 왜 이거 책 종류 선택이 안돼냐.. 왠지 우리집 문제인 거 같은데... 칫..;;;;

    • 기대치는 이미 버린지 오래되었어요. 하지만 광고가 블로그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도 하잖아요. 그래도 처음 시작했을때 보다 블로그가 많이 발전하고 있어보이게(?) 된 것 같아요. ㅋㅋㅋ 책 종류 선택은 알라딘에서 책고르고 내 블로그에 광고하기인가 눌르면 리스트에 추가 됨..

    • 제가 처음 티스토리에 와서 생각했던 마음과 지금까지의 패턴이 저랑 비슷하시네요.
      그저 네이버를 떠나 새보금자리를 찾아왔다가 아무 것도 모르고 시작한 광고 때문에
      포스팅을 하고 포스팅 소재를 찾으며 부지런을 떨고 또 나도 정보를 얻고,
      배우고 하느라 나름 블로그를 시작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답니다. ^^

      그런데 포스팅을 읽는내내 너무 예쁜 블로그 스킨으로 자꾸 눈이 갑니다.
      직접 만드신건가요? 너무 예뻐요.

    • 그게 광고의 긍정적인 효과인것 같아요. 스킨은 seeva님이 만드신 스킨 제가 뜯어고쳤습니다. 저도 블로그 하길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일단, 뭔가가 정리가 바로바로 되니까 좋은것 같아요.

    • 안녕하세요. 애드인스 홈페이지가 오픈 되어서 알려드립니다.

      애드인스는 보험관련 내용을 블로그, 카페, 홈페이지등 배너나 링크를 걸어서 수익금을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

      장소나 시간을 제약을 받지 않으며 인터넷이 되는 곳이면 어디에서나 애드인스 파트너가 될 수 있습니다.

      애드인스 확실한 보장과 안정된 시스템, 믿을 수 있는 파트너로서 초대합니다.

      www_adins_co_kr

    • 잘 알겠습니다. 열심히 하세요.^^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