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인배 티스토리(Tistory) 예찬론, 그리고 소인배의 작은 변화

티스토리(Tistory)로 둥지를 틀기까지
본래, 필자는 네이버 블로그(NAVER BLOG)로 블로그를 시작했고, 한 한달여간의 네이버 블로그를 하다 지인의 초대장을 받고, 티스토리로 옮겨 왔다. 네이버 블로그를 떠난 이유는, 사용상에 제약이 나름 많아서 였고, 초보자가 사용하기는 매우 쉽지만 HTML등을 조금 아는 사람에게는 답답함이 심하다는 것이다. 예를 들자면 이렇다. 이건 이렇게 해보고 싶은데, 마법사로 준비 되어진 템플릿 외에는 아예, 다른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외에 네이버 블로그의 단점을 따지자면 수 없이 많다.(이것은, 네이버 뿐만이 아니라 대형 포털들이 제공하는 블로그 서비스들의 공통적인 단점이다.) 

필자가 네이버 블로그에서 옮긴다고 하자, 티스토리가 어렵다고 하는 지인

물론, 네이버 블로그의 장점도 있다. 국내 1위 포털의 검색 혜택을 잘만 활용하면 상당한 양의 트래픽 유입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것인데, 이는 티스토리도 조금만 자신이 검색 최적화를 이룩하면 다소 극복 가능하다. 이 글은 네이버 블로그를 까는 글이 아니므로, 서론은 여기까지만 하고, 요약하자면, 어떠한 계기(네이버에서 pe.kr 도메인을 뿌리는 행사)덕에 그토록 하고 싶어도 귀차니즘으로 미뤄 왔던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었고, 해당 서비스의 여러 제약 덕에 티스토리(Tistory)로 이사왔다.

 

내가 널 격하게 아낀다. 우리 사랑 영원히..

티스토리와 우리 둘이 러브스토리
랩(Rap)의 라임(Rhyme) 같은 티스토리와 러브 스토리는 시작부터 원만하지는 않았다. 티스토리 초대장을 받고 둥지를 트는 많이 이들은 그 풍부한 자유도덕에 되려 그것이 단점으로 작용해, 어려움을 극복을 하지 못하고 이내 떠나버리는 이들을 많이 보았다. 티스토리도 많은 템플릿이 준비 되어 있지만, 네이버의 그것 처럼 마우스를 드래그(DRAG)하면 이리저리 뭔가가 편하게 옮겨다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세세하게 많은 템플릿들이 준비 되어 있는것도 아니다.(물론, 찾아보면 그점을 알고 있는 티스토리측에서 준비한 스킨도 많고, 사용자들이 제작한 스킨도 많다.) 하지만, 티스토리 홈페이지의 스킨가이드를 숙지하고 또한, 마음에 드는 스킨들을 선택해 자신의 취향에 맞게 조금씩 수정도 해보면서 적응을 해나가기 시작하면 티스토리 만큼 블로그 서비스중 만족도가 높은 서비스도 없다.

 

다양한 매체를 이용해서 블로거가 이득을 취하더라도 문제나 규제가 없는 열린, 티스토리

난 티스토리에게 돈 주지 않고, 난 블로그로 돈을 벌고
티스토리 사용하는 사람들은 잘 알 것이다. 티스토리는 용량 한계도 없고, 사용료도 없다. 그렇다고 그들이 요구해도 별 무리 없을 작은 티스토리나 다음(Daum.net)의 로고를 박아 두어야 하는 강제적인 요건등도 없다. 사용자가 스킨의 소스를 수정해 그런 문구를 다 뻐버려도 아무런 태클도 없다. 이렇듯 용량이나 포스팅수 제한등의 하드웨어적인 요소 뿐만 아니라, 어떠한 규율도 없다.(성인 컨텐츠, 저작권 문제등에 걸리는것 빼곤)

티스토리는 사이버 공간이니 현실 세계로 따지자면, 이렇다. 어떠한 커다란 대형 건물(그것도 규모가 크고 넓은 랜드마크 건물이다.)에 입주해 있는데 그 건물주는, 한 없이 배풀기만 한다. 요금을 요구하지도 않고, 그곳에 입주해서 이득을 취해도 태클도 없다.(구글 애드센스, 다음 애드클릭스, 블로그 제휴마케팅등을 해도 제약이 전혀 없다. 물론, 이러한 점들은 테터둘즈를 기반으로 한 티스토리가 초보자들이 진입과 적응에 어려워 하는 부분이자 강력한 장점이며 타 서비스들과 차별화 되는 가장 큰 요소로 작용하는 점이다.)

 

소인배(사용자)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
이렇게 제약이 거의 없고 자유도 높은 대인배 티스토리를 사용하면서도 불안한 점과 불편한 점도 있다. 먼저, 불편한 점을 말하자면, 앞서 언급 했듯이, 거의 제약도 없고 자유도도 높지만, 그래도 정해진 다소의 틀은 존재하기 마련이다. 아무리 스킨을 뜯어 고치고 소스를 수정해도 그 한계가 존재 하는 법이다. 사실 이 점은 어떻게 극복 할 수가 없다. 그것까지 불편 하다면 그냥 계정 얻어서 테터툴즈등을 설치하고 직접 블로그를 운영하면 해결된다.

사실 이런쪽에 지식이 조금이라도 있거나 따로 계정을 얻어 홈페이지나 블로그를 운영해보려고 시도 한 사람 혹은 해본 사람이라면 잘 알것이다. 티스토리가 우리에게 서비스하고 있는 점들을 하나하나 따지고 보면, 이런 용량을 얻고 회선을 사용하려면 상당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에 따른 유지비는 지속적으로 나가게 될것이고. 블로그가 성장하고 포스팅의 양이 늘수록 그 부담은 점점 커지게 된다.

 

니들은 추위에 떨고 있니? 난, 티스토리가 이별을 통보할까 불안에 떤다.

불안한 점은 이렇다. 언제? 사용자에게 이용 요금을 요구할지도 모를 일이고, 한없이 배풀기만 하던, 티스토리가 갑자기 망하면서 아무런 공지 없이(사용자가 백업할 시간도 없이), 내 소중한 블로그가 공중 분해 되어 버리는 것이다. 필자는 요즘 그러한 생각을 많이 한다. 이거 갑자기 망해버리면 어떡하지? 돈내라고 하면 어쩌지? 이런 소인배적인 유치한 생각들.. 세상엔 영원한것도 공짜도 없으니까...

 

소인배의 작은 변화
글로 써 내려가자니 변화가 그다지 없는 것 같다. 그래서 작은 변화다. 필자는 인터넷의 시작페이지를 네이버로 사용했고, 메일/뉴스/카페등의 모든 서비스도 네이버에 의존 했다. 한때 티스토리를 서비스 하는 다음(Daum.net)을 네이버 처럼 시작페이지로 사용 한 적이 있었고, 메일/카페등의 모든것을 다음에 의존 한적이 있었다.

점차 과거의 영광을 조금씩 되 찾고 있는, Daum

티스토리를 사용한 후, 다음(Daum.net)을 다시 시작페이지로 사용하기 시작 했고, 뉴스도 다음으로 보기 시작했으며 검색도 간간히 다음을 이용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티스토리가 나에게 배푸는 대인배적인 것들에 비하면 한 없이 작은 것들이지만, 이런 작은 변화들이 생기고 있다.

물론, 다음을 다시 포털로 이용하기까지는 아고라, 블로거 뉴스등의 타사의 그것 보다 좀 더 열려 있는 특화된 서비스도 한몫했다는 점은 부인 할 수 없다. 그와 함께 티스토리가 시너지 효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을 다음 커뮤니케이션은 알아줬으면 한다.

 

든든한 보금자리가 되어주는, 고맙다. 티스토리
사람들은 잘하고 좋은것은 그것이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하며, 한번 실수나 잘못을 저지르면 용납하지 못한다. 어쩌면, 지금까지 좋았던 티스토리가 변할지도 모를 일이다. 다음 커뮤니케이션이 아닌 다른곳에 인수될수도 있고, 정책이 바뀔수도 있다. 필자는 티스토리를 사용한지 몇달 되지 않았다. 조금 아쉬운 점 부족한 점도 느끼지만 그러한 것까지 극복하려면 개인 계정을 따로 얻어 테터툴즈를 설치하여 블로그를 운영하는 점이 옳다.

티스토리는 상당히 이상적이다. 아주 우수한 블로그 툴인 태터툴즈를 기반으로 하고 있고, 또한 매우 자금력과 영향력이 뛰어난 대형 포털 다음(Daum.net)이 서비스 하고 있다. 이는 전세계 어디를 찾아봐도 이 처럼 이상적이고 자유도 높은 서비스는 드물다.

 

나의 완전소중 블로그, 그 든든한 버팀목 티스토리

어쩌면, 필자도 티스토리의 자유롭고 질 좋은 서비스 마저 부족함을 느껴 떠날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이 글을 보는 어떤이들은 티스토리에 불만을 가지고 있을 수도 있고, 그로 인해 피해를 본 이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적어도 필자는 피해 입은것이 없고, 블로그를 이용해 소소한 이득만 취했음에도 그로 인한 아무런 대가를 요구한 적이 없으며, 군말 없이 든든한 보금자리가 되어주고 있는 티스토리가 한없이 고맙기만 하다. 티스토리는 지금 내게 그런 존재다. 힘들거나 위안을 얻을때 등을 대고 쉴수 있는 한 여름 그늘이 되어주는 그런 든든한 버팀목 말이다.

신고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여행/지난글 보관함의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