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블로그 '창고' 입니까? '창구' 입니까?

소통에 관하여 느끼다.
이제 갓 블로그 초보 딱지를 떼어가는 나는, 요즘 소통에 관하여 크게 느끼고 있다. 그 소통이라 함은 블로거끼리 혹은 어떠한 매체(메타 사이트, 검색 사이트등)를 통하여 들어온 불특정 다수의 방문자와의 커뮤니케이션을 일컫는다. 수많은 인기 블로그, 블로거 혹은 짧은 기간에 순식간에 스타 블로거가 된(머니야님등)같은 블로그들은 공통점이 존재한다. 좋은 블로그의 중요한 요건인 양질의 포스팅이 많은 점은 기본이고, 방문자들과 해당 블로거와의 적극적인 소통(댓글등)을 한다는 것이다.

 

애송이일때의 잘못된 생각
필자는, 초기에 블로그를 시작했을때 트랙백도 없고, 댓글도 없는 것을 방문자가 적어서. 내 블로그가 유명하지 않아서라고 자책했다. "에이.. 뭐.." 시간이 흐르면 포스팅도 쌓이게 되고, 고정 방문자나 RSS 구독자도 생기게 되고, 그러면서 소통도 할 수 있겠지. 라고 생각했다. 이것은 분명한 진리이며, 맞는 생각이다. 하지만 이 생각대로 실현이 되려면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 아니, 영원히 나 혼자만 일방적으로 블로그 스피어에 소통의 신호를 보낼지도 모를일이다.

 

소통 (사진 : iscanner님)

아무것도 아닌 나의 글에 추천을 눌러주던 사람들
내 블로그에 방문자도 별로 없고 황량한 사막과 같던 시절에, 다음 View 추천이나 믹시(Mixsh) 믹스업을 해주던 사람들이 있었다. 처음에는 몰랐다. 그들이 왜 추천을 해주고 가는지. "믹스업이나 추천 해줄빠에 댓글이나 한줄 남겨주지.." 이런 생각을 해본적이 있다. 추천을 해주는 사람들은 항상 정해져 있었다. 그러다. 이따금식 "이 사람들은 뭐 하는 사람들이야?" 하며, 궁금하여 해당 닉네임을 클릭하여 추천해준 사람들의 블로그를 방문해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알았다. 그들은 그런 추천으로 자신 혹은 자신의 블로그를 어필(홍보) 한다는것을 말이다.

 

그들의 블로그는 활기가 넘쳤다.
그렇게 항상 이런저런 블로그들에 접속하여 추천을 해주고 가는 사람들의 블로그의 포스팅은 항상 추천수로 가득했고, 댓글로 가득했다. 그들은 항상 서로의 블로그를 왕래하며 새로운 포스팅이 있으면, 댓글을 남기면서 소통을 했다. 나는 그것을 보고, 나 또한, 유명한 블로그 부터, 단촐한 블로그까지 한둘씩 찾아 다니며, 댓글도 남기고 추천도 눌러주기 시작 했다. (내가 이따금식 나의 블로그에 게시물을 올려, 해당 게시물을 보고 댓글을 달아주는 사람들의 블로그를 '답방'하여 방문자 블로그 포스팅에 댓글과 방명록을 남기는것은 기본이다.)

 

뿌린 만큼 거둔다.
그렇게 꾸준히 하니, 그 사람들 또한 나의 블로그에 접속하여 댓글을 남기고 추천도 눌러주며 블로그가 활기를 나타내었다. 이렇듯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사람 사는 세상은 똑같다. 인맥이고 사람이 중요하다. 당신이 정말 훌륭한 내용 혹은 세상 돌아가는 흐름에 잘 맞는 글을 포스팅하여 트래픽 폭탄을 맞아. 방문객들이 많이 찾아와 댓글도 남겨주고 그랬다고 하더라도, 그 사람들중 10%도 안되는 수치가 나의 블로그를 다시 찾아 올 만큼, 방문객이 나의 블로그에 다시 꾸준히 방문할 확률은 낮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나와 소통하는 블로거들은 내가 그들의 블로그에 자주 접속하듯이 그들 또한 나의 블로그에 접속해 커뮤니케이션을 한다.

여기저기 블로그에 흔히 보이는 닉네임(활동이 많은)의 블로거들의 포스팅을 보면, 추천수가 기본으로 일정량 이상을 먹고 들어간다. 그것은 해당 게시물의 내용이 좋아서 일수도 있지만, 그들이 그 만큼 쌓아 놓은 인맥도 한몫 했음을 부인 할 수 없다. 그렇게 그들의 글은 메타 사이트 추천 게시물이 될 확률이 높아지게 되며, 트래픽 폭탄(수익)은 덤이 되게 된다.

 

당신의 블로그는 살았습니까? 죽었습니까?
"소통이 블로그의 살아 있음을 결정지을 만큼 중요합니까?" 라고 되물을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가 메타 사이트에 포스팅을 발행하고 공개적으로 어떠한 글을 올렸다면, 그것은 소통을 위한 일방적인 신호이다. 그 신호를 받은 나와 같은 생각 혹은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내 글을 읽고 의견을 남기며, 소통을 한다면 나 또한 블로깅을 하는 흥이 날 것이고, 그 재미로 인해 블로그는 점점 더 성장하게 될 것이다.

 

소금창고 (사진 : 초록비님)

'창고'가 되겠습니까? '창구'가 되겠습니까?
로그가 소통을 안한다면 그것은 그냥 개인 기록을 올리는 '창고'라고 생각 한다. "창고"가 될 것인가? 소통을 위한 "창구"가 될 것인가? 그것은 당신의 노력에 달렸다.(물론, 블로그에 그들이 방문해도 후회되지 않을 만큼의 볼거리가 있어야 함은 기본이다.) 지금 부터 인맥을 만드는것이 어떨까? 뿌린 만큼 거둔다. 커뮤니케이션을 만드는데 많은 노력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 힘든 일이 아니란 말이다. 그 효과는 당신이 뿌린 그대로 내 블로그에 '소통'이라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 올 것이다.

신고
한국에서 자전거 매장 실장 그리고 월간지 팀장을 엮임 후, 70년 역사의 캐나다 Ridley's Cycle에서 Senior Service Technician을 지냈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 모든 경험을 녹인 자전거 복합문화공간 #RIDEWITHYOU(라이드위드유)를 고향 울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테마 카페이면서, SPECIALIZED(스페셜라이즈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자전거 가게이기도 합니다. 두 팔 벌려 당신을 환영합니다. *찾아가기 | 연락하기

이미지 맵

여행/지난글 보관함의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